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랑하라, 오페라처럼

풍자와 해학의 작곡가 위대한 사랑을 노래하다

자크 오펜바흐 ‘호프만 이야기’

  • 황승경 국제오페라단 단장, 공연예술학 박사

풍자와 해학의 작곡가 위대한 사랑을 노래하다

1/5
  •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속 아우슈비츠 수용소 만찬 파티에서 주인공 귀도가 아내를 위해 튼 음악을 기억할 것이다. 오페라 ‘호프만 이야기’ 가운데 나오는 환상적인 ‘뱃노래’ 이중창이다. 오펜바흐는 평생 풍자와 해학이 담긴 오페레타를 만들었지만, 죽기 직전 유일하게 ‘진지한’ 이 오페라를 남겼다.
오펜바흐의 오페라 ‘호프만 이야기’.[뉴시스]

오펜바흐의 오페라 ‘호프만 이야기’.[뉴시스]

이탈리아 배우 로베르토 베니니가 메가폰을 잡고 직접 주연까지 한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는 언어유희 장면으로 가득하다. 영화 곳곳에 배어 있는 베니니의 풍자는 가슴이 뭉클할 정도로 인상적이다. 그가 그 얼마 전까지 성인 코미디 영화계를 전전했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을 정도로 멋진 반전이었다. 

더욱이 르네상스가 일어난 토스카나 지방 출신답게 그는 이탈리아의 수려한 르네상스 문화를 영화 곳곳에 숨겨놓고 있다. 물론 여기에 오페라가 빠질 수 없다. 풍성한 저녁, 마을 사람들이 오페라극장에 삼삼오오 모여 오페라를 감상하는데, 이때 오펜바흐의 ‘호프만 이야기’가 무대에 오른다.


아우슈비츠 수용소의 유대인 음악

베니니 감독이 오펜바흐의 오페라를 영화에 삽입해 이야기의 한 동기를 만들 것이라는 이야기는 제작 전에 언론에 보도됐다. 그런데 어떤 작품이 오를지는 몰랐다. 작곡가 자크 오펜바흐(1819~1880)는 유대인으로 본명이 ‘야콥 에베르스트’다. 영화의 시대적 배경이 제2차 세계대전이므로 당시 독일의 우방국인 이탈리아에서 유대인 작곡가의 작품이 영화에 들어간다는 설정 자체가 하나의 풍자다. 

오펜바흐는 100여 편에 달하는 ‘오페레타’(희가극, 작은 오페라라는 뜻)를 작곡한 것으로 특히 유명하다. 물론 여기에서 ‘작은 오페라’라는 의미는 비단 규모가 작다는 것만은 아니다. 물과 우유를 마실 때의 느낌 차이처럼 작품의 밀도가 낮다는 의미가 적당한 표현일 것이다. 오펜바흐가 남긴, 유일한 무거운 오페라가 바로 ‘호프만 이야기’인데, 베니니는 오페레타가 아니라 오페라를 영화에 넣어서 좀 더 밀도 있는 느낌을 주고 싶었던 것 같다. 

오펜바흐는 사회적·정치적 격변기를 치열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살아간 예술가였다. 독일 쾰른에 살던 그의 아버지는 유대인에게 가해지는 정치적 차별과 사회적 멸시에서 벗어나기 위해 가족을 이끌고 프랑스로 향한다. 프랑스는 1830년 7월 혁명 후 유대인에게도 동등한 법적 권리를 인정해주었기에 유대인들은 독일에서보다는 훨씬 자유로운 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었다. 그러고는 자신이 태어난 고향이자 피혁제품으로 유명한 도시 오펜바흐의 이름을 따서 ‘오펜바흐’라고 개명한다. 

그 덕분에 14세 때부터 유대인의 흔적이 지워진 아들 자크 오펜바흐는 프랑스 음악학교를 졸업하고 독일계 첼리스트로 두각을 나타낸다. 이어 20대에 이미 오페라 코미크(프랑스 희가극) 음악감독으로 국립극장인 코메디 프랑세즈에 취직하는 명예까지 누리게 된다. 자유의 땅 파리이기에 가능했다. 프랑스대혁명(1789), 증기기관과 기계화로 대표되는 1차 산업혁명(1784)으로 유럽인의 삶의 방식은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급속하게 변화했다. 팽창되는 도시로 유입되는 도시 노동자들은 고상한 오페라극장에는 관심이 없었다. 극단적인 빈부격차라는 어두운 사회문제가 대두됐고, 신흥 노동 중산층의 소비문화도 형성돼갔다.


1/5
황승경 국제오페라단 단장, 공연예술학 박사
목록 닫기

풍자와 해학의 작곡가 위대한 사랑을 노래하다

댓글 창 닫기

2018/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