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아주 사적인 타인의 리뷰

‘에로 거장’ 봉만대가 본 영화 ‘1987’

이한열이 봉만대에게 건넨 하얀 운동화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에로 거장’ 봉만대가 본 영화 ‘1987’

1/4
  • 평론가 수전 손택은 저서 ‘해석에 반대한다’에서 예술은 해석하기보다 경험해야 한다고 했다. 이성보다 감성, 판단보다 직관을 따를 때 예술의 본질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예술 작품은 누가 어떤 상황에서 감상하는지에 따라 수천 수만 개의 서로 다른 의미를 갖는다. 신동아는 2018년 2월호부터 지극히 개인적인 관점에서 예술을 접한 이들을 만나 ‘아주 사적인 타인의 리뷰’를 연재한다.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박종철과 이한열이 목숨을 잃은 1987년, 봉만대(48)는 광주 한 인문계 고교 3학년 학생이었다. 지금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유명한 에로영화 감독이 됐지만 당시엔 자칭 ‘순수를 좇던 한 시대의 청년’이었다. 서울 한 대학 연극영화과 진학을 목표로 학교-집-교회만 오가던 시절이다. 그보다 겨우 두세 살 많은 대학생들이 한 명은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다른 한 명은 연희동 거리에서 참혹하게 생을 마감하던 순간에도 그는 교과서를 잡고 있었다. 그렇게 지내온 세월을 영화 ‘1987’에서 만났을 때 봉 감독은 쉴 새 없이 눈물을 흘렸다. 

“영화 시작하고 얼마나 지났을까, 박종철의 어머니가 아들 시신이 안치된 한양대병원에 들어서던 때 첫울음이 터지더군요. 이후 내내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봉 감독이 그 시대를 몰랐던 건 아니다. 1970년 1월 광주에서 태어난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겪었다. 언제나처럼 만화영화를 보려고 TV를 켰는데 정규방송이 나오지 않은 게 ‘이상한 일’의 시작이었다. 알고 보니 그때 막 ‘5·18 광주 진압 작전’이 시작되는 참이었다. 이후 봉 감독은 기세등등하게 도심을 오가는 공수부대원들을 봤고, 광주를 뒤흔드는 총성도 들었다.


1/4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목록 닫기

‘에로 거장’ 봉만대가 본 영화 ‘1987’

댓글 창 닫기

2018/03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