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과학

‘프랑켄슈타인’ 출간 200년

인공장기 넘어 인간 복제 꿈 프랑켄슈타인이 된 과학자들

  • | 강양구 지식큐레이터 imtyio@gmail.com

‘프랑켄슈타인’ 출간 200년

1/4
  • ● ‘괴물’을 만든 과학자 프랑켄슈타인
    ● 장기이식, 성형수술 통해 탄생한 新인류
    ● 눈부시게 발전하는 동물 복제, 뇌이식 기술
    ● 프랑켄슈타인은 왜 자신의 피조물을 혐오했을까
메리 셸리 소설 ‘프랑켄슈타인’을 원작으로 삼아 1931년 개봉한 영화 ‘프랑켄슈타인’ 속 괴물의 모습(위)과 소설 표지. [동아DB]

메리 셸리 소설 ‘프랑켄슈타인’을 원작으로 삼아 1931년 개봉한 영화 ‘프랑켄슈타인’ 속 괴물의 모습(위)과 소설 표지. [동아DB]

아직 초등학교 입학 전인 아이는 밤마다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조른다. 오즈의 마법사, 알라딘과 요술 램프, 신드바드의 모험 같은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이야기에다가 백설공주, 인어공주, 잠자는 숲 속의 공주, 신데렐라 등 각종 공주를 거쳐 미녀와 야수까지 왔다. 이야깃거리가 떨어질 즈음에 아이가 갑자기 묻는다. 

“아빠, 프랑켄슈타인 이야기 알아?” 

“알지. 그런데 프랑켄슈타인은 괴물 이름이 아니야.” 

“나도 알아. 프랑켄슈타인은 괴물 만든 박사 이름이잖아.” 

깜짝 놀라서 어디서 들었는지 물었더니 인터넷에서 동영상으로 봤단다. 좀비부터 시작해 온갖 괴물에 몰두해서 약간 걱정했는데, 그 과정에서 나는 철들고 나서야 알았던 상식을 아이는 벌써 습득한 것이다. 아무튼 그 뒤로 이어진 아이의 질문이 더 도발적이다. 

“그런데 프랑켄슈타인 박사는 왜 괴물 이름을 안 지어줬을까?” 

그러게, 왜 프랑켄슈타인은 괴물의 이름을 안 지었을까?


1/4
| 강양구 지식큐레이터 imtyio@gmail.com
목록 닫기

‘프랑켄슈타인’ 출간 200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