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책 속으로

‘법으로 읽는 유럽사’ 펴낸 한동일

“유럽법 통해 법적사고력, 통찰력 갖게 되길”

  •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법으로 읽는 유럽사’ 펴낸 한동일

1/7

| 저자와 茶 한 잔 |

‘법으로 읽는 유럽사’ 펴낸 한동일
“저는 신부, 교수, 작가라는 호칭보다 그냥 ‘한동일’로 불리는 걸 좋아합니다. 그것으로 족합니다.” 

‘선생님을 뭐라고 불러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한동일(48) 교수가 한 대답이다. 그는 지난해 큰 화제를 모은 책 ‘라틴어 수업’ 저자이면서 동시에 2000년 사제서품을 받은 가톨릭 신부이자 연세대에서 법학을 가르치는 교수이기도 하다. 한국인 최초의 바티칸 대법원 변호사로 한국과 이탈리아를 오가며 생활 중인 그가 최근 ‘법으로 읽는 유럽사’라는 또 한 권의 책을 내놓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인터뷰에서 그를 ‘교수’로 부르기로 한 건, 이 책이 그의 교수로서의 정체성과 깊은 연관을 맺고 있기 때문이다. 한 교수는 이 책에 대해 “2011년 한국 대학에서 ‘서양법제사’ 강의를 시작하면서 강의록으로 활용하고자 쓰기 시작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2013년 A4용지 110장 분량의 초판이 처음 나왔고, 이후 미진한 부분을 보완해 A4용지 190장 분량으로 이번에 새로 펴낸 겁니다. 그사이 ‘라틴어 수업’이 나오는 바람에 독자들이 이 책도 쉬운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데, 그렇게 생각하고 사셨다가는 아마 후회하실 겁니다.”


한동일 지음, 글항아리, 424쪽, 2만 2000원

한동일 지음, 글항아리, 424쪽, 2만 2000원

한 교수가 너털웃음을 지으며 한 말이다. ‘라틴어 수업’의 강점은 깊이 있는 인문학적 성찰을 쉽고 아름다운 문장으로 풀어냈다는 데 있다. ‘법으로 읽는 유럽사’ 역시 독자에게 대화를 건네는 듯한 특유의 문장은 변함이 없다. 다만 다루는 주제가 법일뿐이다. 그것도 한국 독자에게 낯설게 느껴질 수 있는 유럽법, 특히 교회법과 보통법 내용이 주류를 이룬다. 한 교수는 라틴어 법문 사이사이 유럽의 역사와 문화를 곁들여내며 독자를 새로운 배움의 세계로 이끈다. 

그가 이 책을 쓴 건 로마법에서 유래한 유럽법이 현대 우리 법에 적잖은 영향을 미쳤음에도 그동안 이에 대한 연구가 충분하지 않았다는 문제의식 때문이다. 한 교수는 “이 책이 그 공백을 메우고, 나아가 독자들이 법적 사고력과 더불어 현대의 역사·정치·문화적 사안을 바라보는 통찰력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1/7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목록 닫기

‘법으로 읽는 유럽사’ 펴낸 한동일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