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호영의 하루산행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 금산

하늘 바다 병풍 삼아 산, 섬 위에 눕다

  • | 지호영 기자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 금산

보리암에서 바라본 다도해의 전경. [지호영 기자]

보리암에서 바라본 다도해의 전경. [지호영 기자]

태조 이성계가 왕이 된 후 비단으로 산을 감싸겠다고 한 금산. 

저마다 전설을 품은 기암괴석이 장엄한 금산 화엄봉 정상에 서면 굽이굽이 펼쳐진 산세와 300리 아름다운 바닷길이 장관을 이루며 한눈에 들어온다.


관음상에 절하며 기원을 드리는 관광객. [지호영 기자]

관음상에 절하며 기원을 드리는 관광객. [지호영 기자]

신선이 벗어놓고 갔다는 버선바위.(왼쪽) 화엄봉을 오르는 등산객. [지호영 기자]

신선이 벗어놓고 갔다는 버선바위.(왼쪽) 화엄봉을 오르는 등산객. [지호영 기자]

금산 정상에서 보이는 섬들. [지호영 기자]

금산 정상에서 보이는 섬들. [지호영 기자]

속계와 선계를 가른다는 쌍홍문.
 [지호영 기자]

속계와 선계를 가른다는 쌍홍문. [지호영 기자]

쌍홍문에서 내려다본 등산로. [지호영 기자]

쌍홍문에서 내려다본 등산로. [지호영 기자]

_ 산행 코스 : 복곡매표소-보리암-정상-보리암-복곡매표소
_ 소요시간 왕복 1시간(매표소-보리암 셔틀버스 이용) _ 난이도 초급 코스


신동아 2018년 3월 호

| 지호영 기자
목록 닫기

한려해상국립공원 남해 금산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