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식품

동원F&B 즉석죽 브랜드 ‘양반죽’

연 5000만개 판매 위해 투자 박차

  • |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동원F&B 즉석죽 브랜드 ‘양반죽’

  • ● 광주에 3000평 규모 생산라인 준공
    ● 신기술‧설비 도입해 품질 개선
    ● 미국 등 해외시장 수출 적극 확대
    ● 제약사 손잡고 실버푸드 시장 공략
동원F&B의 ‘양반죽’ 생산공정

동원F&B의 ‘양반죽’ 생산공정

한해 3000만개가 팔리는 즉석죽 브랜드가 있다. 약 800억원 규모인 국내 즉석죽 시장에서 단연 돋보이는 성적표다. 동원F&B의 ‘양반죽’ 이야기다. 말하자면 동원F&B는 죽 쒀서 돈 버는 셈. 동원F&B는 설비 투자를 늘려 시장 확대에 고삐를 죄기로 했다. 또 수츨을 확대하고 ‘실버푸드(Silver Food)’ 시장도 공략해 새 먹거리 창출에도 나서겠다는 복안이다.


신규 설비 통해 제조공정 혁신

동원F&B는 최근 광주공장에 약 3000평 규모 양반죽 생산라인을 준공했다. 기존 제조공정과 비교해 새로운 기술과 설비를 도입한 점도 눈길을 끈다. 덕분에 맛에 차별화를 둘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

우선 쌀이 달라졌다. 쌀은 죽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한 원재료다. 당초 양반죽의 원재료는 일반미였다. 회사 측은 이를 고급 제품인 ‘신동진쌀’로 바꿨다. 기존 쌀과 대비해 쌀알이 커 식감이 좋고 당도가 높아 맛도 우수하다.

바뀐 건 또 있다. 동원F&B는 싸래기(깨진쌀)가 죽에 들어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선별설비와 투입설비를 개선했다. 먼저 1차로 도입된 선별설비에서 싸래기가 걸러진다. 2차 과정에도 쌀이 깨지는 현상을 방지하는 설비가 도입됐다. 따라서 온전한 쌀알로 풍성한 죽을 맛볼 수 있다. 육수도 바뀌었다. 동원의 전공인 참치를 활용한 진액을 통해 풍미를 더욱 살린 덕분.

죽에 쓰이는 전복, 야채 등 주요 원료도 보다 큼직한 형태로 담겼다. 식감을 키워 맛과 영양, 포만감을 동시에 키우겠다는 복안인 셈. 재료를 한 번에 담아 오랜 시간 저으면서 끓여 깊은 맛을 내는 고유의 전통방식은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자동화설비 증설을 통해 연간 최대 5천만 개가 넘는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기존 알루미늄 따개는 소비자가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개봉할 수 있는 필름 타입으로 바뀌었다. 덕분에 플라스틱과 비닐의 완전 분리배출이 가능해졌다.

동원F&B는 새로 진행한 설비 및 제품개선을 까다로운 국제 기준에 맞췄다. 미국 등 해외 판매를 겨냥한 움직임이다. 죽은 맛이 담백하고 먹기 편해 외국인들에게도 수요가 크다. 회사 측도 적극적으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약사 협업 통해 시니어죽 출시

동원F&B는 조만간 새로운 형태의 죽을 선보일 계획이다. 그 가운데 하나가 시니어들을 위한 죽이다. 고령화 사회에서 섭취와 소화가 쉬운 죽은 최적의 식품이다. 동원F&B는 시니어죽 출시를 위해 국내 유명 제약회사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죽에 건강과 영양을 동시에 담겠다는 청사진이다. 이는 국내 즉석죽 중 최초의 시도다.

또 시중 죽전문점보다 고급재료 함량이 높은 프리미엄죽과 서양식 죽이라 할 수 있는 스프도 시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새롭게 진화한 양반죽은 수차례 실시한 소비자 대상 블라인드 테스트 결과, 프랜차이즈 죽전문점보다 선호도가 높게 조사됐다. 죽전문점에서 바로 만들어주는 죽보다 간편하고 맛있는 즉석죽으로 시장을 선도해 내년 5000만캔 판매로 1인 1양반죽 시대를 열 것”이라고 전했다.


동원 양반죽

1992년 상품죽 시장에 진출한 동원F&B는 이후 전복죽, 야채죽 등을 연이어 성공시키며 시장 점유율을 키워왔다.

1992년 상품죽 시장에 진출한 동원F&B는 이후 전복죽, 야채죽 등을 연이어 성공시키며 시장 점유율을 키워왔다.

동원F&B는 1992년 ‘양반 참치죽’을 선보이며 국내 최초로 상품죽 시장을 열었다. 참치를 활용한 가공식품을 개발하던 중 참치와 쌀의 조화에 착안, 참치죽을 국내 최초로 발매하면서 편의죽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

이후 건강죽의 대표격인 전복죽이 개발돼 시장에 나왔다. 공격적 영업 전략으로 전복죽은 이내 히트 상품이 됐다. 이후 한국인들에게 익숙한 야채죽, 밤단팥죽 등 다양한 제품이 봇물처럼 등장했다. 데워서 먹는 제품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편의죽 제품에 ‘바로 먹어도 맛있는 죽’이라는 컨셉을 가미해 활용도를 높인 점도 성공의 요인으로 꼽힌다.

동원F&B는 100% 국산 찹쌀만을 사용한다. 또 전통 죽 고유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업계 최초로 모든 원료를 함께 넣고 끓이는 조리법을 사용하고 있다. 맛을 내는 부재료 역시 다양한 편이다. 또 제품별로 참기름, 꿀 등의 소스를 별첨해 기호를 맞추고 있다.

양반죽은 죽 전용 용기와 살균기를 도입해 물, 찹쌀, 부재료 등 모든 재료를 넣은 채 한번만 끓일 수 있게 만들었다. 또 흔들어 주는 살균기를 도입해 가정에서 죽을 끓일 때 국자로 죽을 저어 맛을 높이는 효과까지 냈다.

양반죽은 지난 2001년, 5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시장점유율 1위에 올랐다. 현재 75%의 시장 점유율로 18년째 1위를 지키고 있다.


신동아 2018년 10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동원F&B 즉석죽 브랜드 ‘양반죽’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