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현장취재

“한반도 통일 이뤄내 홍익인간 이상 실현하자”

2017 글로벌 피스 컨벤션 | 마닐라에 울려 퍼진 ‘원 드림, 원 코리아’

  • 마닐라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한반도 통일 이뤄내 홍익인간 이상 실현하자”

1/3
  • ● 싸이·AOA·샤이니… 마닐라서 팬들과 ‘원 코리아’ 외쳐
  • ● 2017 GPC 성료… ‘통일 한국 비전’ 열띤 논의
  • ● “한반도 통일은 남북뿐 아니라 인류 전체 축복”
  • ● 통일운동은 새로운 민권운동(New Civil Rights Movement)
“한반도 통일 이뤄내 홍익인간 이상 실현하자”

[마닐라=뉴시스]

하나의 꿈(One Dream)! 하나의 한국(One Korea)! 하나의 세계(One World)!

아이돌 그룹 AOA의 설현과 샤이니의 민호가 구호를 선창하자 필리핀 K팝 팬 1만여 명이 구호를 또박또박 따라 외친다. 팬들이 ‘One Dream! One Korea! One World!’가 적힌 야광 봉을 흔들면서 환호성을 지른다.

잼&루이스, ‘원 코리아’ 선보여

국내외 850여 개 시민단체가 K팝을 통해 한반도 통일에 대한 세계인의 지지를 얻어내고자 기획한 ‘원 케이 글로벌 피스 콘서트’(이하 One K 콘서트)가 3월 2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성황리에 종료됐다.
 
One K 콘서트는 한반도에서 벌어진 6·25전쟁의 참상과 분단된 민족의 아픔을 소개하는 영상을 무대 중앙 스크린을 통해 내보내는 것으로 시작됐다. 설현, 민호가 MC를 맡았으며 싸이는 ‘강남스타일’을 비롯해 네 곡을 불렀다.  
 
B.A.P, B1A4, 비투비, AOA 등 세계 각지에서 K팝 돌풍을 일으키는 아이돌 그룹이 차례로 무대에 올랐다. K팝 가수들이 ‘태양의 후예’ ‘꽃보다 남자’ 등 필리핀에서 사랑받은 한국 드라마 OST를 부를 때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AOA 초아는 ‘태양의 후예’ 삽입곡 ‘유 아 마이 에브리싱’, B.A.P 대현과 영재는 ‘꽃보다 남자’의 ‘파라다이스’를 선보였다. 노래 한 곡이 끝날 때마다 K팝 팬들은 “One Dream!” “One Korea!” “One World!”를 외쳤다. 샤이니, CNBLUE가 필리핀에서 특히 인기가 많았다. 샤이니가 무대에 오를 때 환호성이 가장 컸다. 팬들은 눈물을 흘리면서 환호하거나 감격스러운 표정으로 스마트폰을 들고 아이돌 그룹을 촬영했다.
 
오후 8시부터 11시 10분까지 이어진 콘서트의 마무리는 ‘우리의 소원은 통일’의 글로벌 버전 격인 ‘한반도 통일 노래’가 장식했다. 지미 잼, 테리 루이스(이하 잼&루이스)가 한국판 ‘위 아 더 월드(We Are The World)’를 표방하면서 프로듀싱한 ‘원 코리아’(가제)가 처음으로 공개된 것이다.

“DMZ서 악상·가사 떠올려”

“한반도 통일 이뤄내 홍익인간 이상 실현하자”

지미 잼, 테리 루이스가 2월 28일 마닐라에서 열린 2017 GPC에서 한반도 통일과 세계의 평화 공존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마닐라=뉴시스].

6월 ‘송 라이터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잼&루이스는 “한반도 통일 노래로 여섯 번째 그래미 상을 받으면 좋겠다”면서 웃었다. CNBLUE 이정신은 “남북통일을 이뤄내 평양에서 공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싸이는 “4월 새 음반이 나온다”면서 컴백 소식을 알렸다.  
 
잼&루이스는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16곡 프로듀싱, 1980년대, 1990년대, 2000년대, 2010년대 빌보드 1위 음반을 내놓은 거장이다. 마이클 잭슨, 자넷 잭슨, 보이즈투맨, 어셔 등 슈퍼스타의 음반을 제작했다.
 
팝 프로듀서계의 전설이자 전례 없는 히트 메이커가 제작한 한반도 통일 노래에는 피보 브라이슨도 참여한다. 브라이슨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미녀와 야수’ 주제곡 ‘뷰티 앤드 더 비스트(Beauty and the beast)’와 ‘알라딘’ 주제곡 ‘어 홀 뉴 월드(A Whole New World)를 불렀다. 잼&루이스와 브라이슨은 지난해 12월 비무장지대(DMZ)를 함께 둘러보며 ‘원 코리아’의 악상과 가사를 구상했다. ‘감히 우리가 꿈꾸기 시작한다면 통일은 이루어질 것’ 등의 소망이 한반도 통일 노래 가사에 담겼다.    
 
“주한미군 위문공연을 위해 과거에도 한국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 그로부터 오랜 시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분단된 상황이라는 게 슬프다. 노래에 담긴 통일 기원 메시지가 널리 전파되길 소망한다. 한반도가 다시 한 가족이 되는 데 통일 노래가 기여했으면 좋겠다. 노래의 힘을 믿는다.”(브라이슨)

“갈라진 사람들을 하나로 만드는 일에 재능을 보탠다는 것은 영광스러운 일이다.”(잼)  
 
“촛불을 들고 더 나은 세상을 지향하는 하나 된 움직임을 보인 한국인에게 존경심이 들었다. 평화처럼 추상적인 개념은 자꾸 표현해야 실체가 된다. 통일 한국이 세계 평화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루이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한반도 통일 이뤄내 홍익인간 이상 실현하자”

댓글 창 닫기

2017/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