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화제의 저자 | 국내 완역 ‘인민 3부작’ 저자 프랑크 디쾨터 홍콩대 인문석좌교수

여기 그 혁명이 인민에게 무슨 결과를 가져왔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혁명의 영웅담에 아직도 취해 있는가?

  •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여기 그 혁명이 인민에게 무슨 결과를 가져왔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1/3
  • ● “마오쩌둥 통치기간 중국 인민 5200만 목숨 잃어”
  • ● “인류 역사상 가장 파괴적인 유토피아 환상의 산물”
  • ● “중국 개혁개방의 설계자는 덩샤오핑이 아니라 평범한 인민”
  • ● “경제성장의 환상 조작은 일당독재국가의 특징”
여기 그 혁명이 인민에게 무슨 결과를  가져왔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프랑크 디쾨터 홍콩대 인문석좌교수.[디쾨터 교수 제공]

마오쩌둥(毛澤東) 시대 중국 하면 떠오르는 책은 아마도 에드거 스노의 ‘중국의 붉은 별’과 리영희의 ‘8억인과의 대화’일 것이다.이들 책은 주로 마오가 이끌던 홍군이 중국 대륙을 장악하기 전 ‘수호지’의 양산박 108호걸을 연상시키는 현대적 영웅재사의 이야기가 중심이다. 하지만 마오가 중국 대륙을 장악한 뒤 역사서로 베스트셀러가 된 책은 드물다. 있다 해도 다이허우잉(戴厚英)의 ‘사람아, 아 사람아’와 위화(余華)의 ‘인생’ 같은 소설 정도다. 이들 작품에서 마오 시대에 대한 부정적인 묘사는 주로 1965~1976년의 문화대혁명(이후 문혁)기에 집중돼 있을 뿐이다. 그러고는 중국의 개혁개방을 이끈 덩샤오핑(鄧小平) 시대 이후 중국의 눈부신 성공을 다룬 책이 넘쳐난다.

이는 김명호 씨가 인물평전으로 엮어가고 있는 ‘중국인 이야기’에서도 확인된다. 이 책에 등장하는 수백 명의 현대 중국인은 문화대혁명 4인방 정도를 제외하곤 모두 재주가 빼어나거나 인덕이 남다른 사람으로 그려진다. 냉혹한 마오의 본색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이를 외면한 채 만년 2인자 자리 지키기에 급급했던 저우언라이(周恩來)는 인간미 넘치는 지도자로만 포착된다. 괴팍함과 음흉함에 있어선 마오를 능가했던 린뱌오(林彪)에 대해선 자신의 위세를 업고 중국 최고의 미녀를 며느리로 맞아들인 이야기까지 미담으로 포장된다.

물론 그 대척점에 위치한 책도 있긴 하다. 소설 ‘대륙의 딸’의 저자 장룽(張戎)과 남편이자 역사학자인 존 핼리데이가 함께 집필한 ‘마오’가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 책은 일방적으로 마오를 폄하하는 내용으로만 가득해 균형감을 상실했다. 마오에게 불리한 내용만 나열하다 보니 객관성에도 의심이 든다.

여기 그 혁명이 인민에게 무슨 결과를  가져왔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혁명의 신화 벗겨낼 기록

중국 현대사에 대한 이런 갈증을 풀어줄 책이 ‘인민 3부작’이다. 네덜란드 출신 역사학자인 프랑크 디쾨터(56) 홍콩대 인문학 석좌교수가 집필한 이 두툼한 책들은 제국주의 일본의 패망 이후 1976년 마오가 숨질 때까지 30년간의 중국 현대사를 철저히 사실에 입각해 기술됐다. 그중 상당수는 2000년대 초반 비밀 해제된 중국 공산당의 기록보관소에서 찾아낸 문서다.

중국 공산당의 기록물은 중앙 기록보관소와 성(省) 기록보관소, 시(市)·현(縣) 기록보관서로 나뉘어 보관된다. 중앙 기록보관소는 접근이 어렵다. 공산당 특유의 비밀주의 때문이다. 하지만 거기에도 아킬레스건은 존재했다. 디쾨터 교수는 성 기록보관소가 중앙에서 보내온 문건뿐 아니라 하부에서 보내온 보고서까지 사본을 다 갖추고 있어 자료가 풍성할 뿐 아니라 비밀 해제의 기준이 상대적으로 느슨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래서 허베이(河北), 후베이(湖北), 후난(湖南), 산둥(山東), 쓰촨(四川), 윈난(雲南) 등 10개 성 기록보관소 문서를 토대로 대약진운동이 펼쳐진 4년간 중국에서 실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를 추적한 ‘마오의 대기근-중국 참극의 역사 1958~1962’를 집필했다. 대약진운동은 농업과 산업 집산화를 추진한 인민공을 통한 사회주의식 생산량 증대운동으로 마오에 의해 대대적으로 주도됐지만 허위 보고와 이를 토대로 한 계획경제로 인해 수천만 명을 굶어 죽게 만든 대참사를 낳았다.

디쾨터 교수는 이 비극이 마오의 과대망상과 편집증과 그에 부화뇌동한 중국 공산당 지도자들이 초래한 역사상 최악의 인재(人災)임을 회의석상의 발언과 구체적 통계로 뒷받침했다. 그는 10개 성의 인구통계를 바탕으로 그 4년간 4000만~4500만이 목숨을 잃었다고 추산했는데 이는 3000만 명 안팎으로 알려진 과거의 추산을 훌쩍 뛰어넘는다.

더 끔찍한 사실은 이들의 희생이 잘못된 계획경제 때문만이 아니라 중앙에서 제시한 목표치 달성을 위해 당 관료들이 가장 야만적 방식으로 농민과 노동자의 노동력을 약탈했기 때문에 벌어졌다는 점에 있다. 당 관료들은 자신들이 배급하는 식량을 그들의 노동력과 연계함으로써 힘없고 약한 자들을 더욱 사지로 몰아넣었다. 작업에 뒤처진 사람은 한겨울에 벌거벗게 하는가 하면 일이 힘들다고 한 임산부를 인두로 지지는 고문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런 마구잡이 폭력에 내몰려 자살을 택한 사람만 100만~300만에 이른다고 디쾨터 교수는 추산했다. 그러면서 마오의 중화인민공화국이 추진한 것은 ‘중국 인민의 현대적 농노화’였다고 매섭게 비판했다.

1/3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목록 닫기

여기 그 혁명이 인민에게 무슨 결과를 가져왔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