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연극 ‘풍계리 진달래’ 기획한 김영수 서강대 교수

북핵과 탈북민 문제 예술로 승화

  •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연극 ‘풍계리 진달래’ 기획한 김영수 서강대 교수

연극 ‘풍계리 진달래’ 기획한 김영수 서강대 교수
10월 20~22일 서울 혜화동 대학로 서완소극장이 들썩였다. 통일연극 ‘풍계리 진달래’를 보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 때문이다. 초대권 한 장 돌리지 않았지만 4차례 공연 모두 만석을 이뤘다. 사실 이 연극에 출연한 배우 8명 중 3명이 실제 탈북민이다. 나머지도 KBS 성우 출신 등 비(非)연극인이다. 단장을 맡은 김영수(60) 서강대 교수(사진 오른쪽 두 번째)도 북한 전문가이지만 연극 단장은 난생처음이었다. 그래도 배우와 연출가가 넉 달 동안 매주 네 차례씩 퇴근 후 3~4시간 손발을 맞췄고, 열흘간의 추석 연휴도 반납하며 열정적으로 공연을 준비한 덕에 흥행에 성공했다. 

연극은 핵실험 이후 흉흉한 풍계리 분위기와 탈북민의 삶을 그렸다. 병을 앓는 아들을 살리기 위해 돈을 벌러 중국으로 건너가 인신매매를 당한 엄마가 마약 운반책이 돼 한국에 온다. 그러나 아들이 죽고, 남편은 아내를 찾아 탈북해 한국으로 오지만 아내는 이미 체포돼 수감 생활을 한다는 내용이다. 

김 교수는 “연극 내용에 간섭을 받지 않기 위해 정부 지원도 신청하지 않고 출연진 재능기부 및 티켓 판매로 비용을 충당했다”고 말한다. “수백만 원의 적자가 나긴 했지만 돈으로 살 수 없는 값진 경험을 했다. 연극을 준비하며 탈북민들의 복잡한 심경을 조금은 더 알게 됐고, 남과 북의 차이를 극복하고 서로를 이해하는 데는 문화적으로 접근하는 게 열 배, 백 배의 울림이 된다는 걸 확인했다. 또 남북한 배우들이 함께 올린 첫 공연이라 더 뜻깊다.” 

김 교수는 “앙코르 공연 요청이 잇따르고 있지만 배우들이 모두 직장인이라 쉽지 않다”면서도 “탈북민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통일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배우들과 재공연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입력 2017-11-19 09:00:02

최호열 기자 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연극 ‘풍계리 진달래’ 기획한 김영수 서강대 교수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