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문현진 가정평화협회 창설자

“하나님 중심의 가정을 통해 평화세계 실현하자”

  • 송홍근 기자 | carrot@donga.com

문현진 가정평화협회 창설자

1/4
  • ● 영적 각성을 통한 변혁 일어날 것
    ● 인종·국적·종교 초월한 영성 운동
    ● 보편적 원리·가치로 영적 의식 고양해야
    ● 영적 성장의 첫 단계는 자아주관
[박해윤 기자]

[박해윤 기자]

문현진 가정평화협회 창설자는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의 삶을 지향한다. 2007년 GPF(Global Peace Foundation)를 설립해 지구촌을 누비면서 평화운동을 해왔다.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하라’는 홍익인간(弘益人間) 이념에 기초한 평화의 주인정신(ownership)을 강조한다.


홍익인간에 기초한 평화의 주인정신

그는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역사학을 공부하고 하버드비즈니스스쿨(MBA)을 졸업했다. 미국 통일신학대학원(종교학 석사)에서 수학했으며 브라질 우니 안항게라 가톨릭 신학대에서 명예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 국가대표 승마선수로 올림픽(1988, 1992년)에 출전한 이력도 있다. 

그는 고(故) 문선명 통일교 총재의 3남(장남과 차남이 세상을 떠나 실질적 장남)이다. 그럼에도 통일교인이 아니며 한국의 통일교와도 무관하다. “종교의 틀을 벗어난 평화운동가”라고 스스로를 규정한다. 

그는 미국 공화당 싱크탱크인 헤리티지재단 창설자 에드윈 퓰너 박사, 주한 미국대사로 내정된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 등 각국의 정치인, 종교인, 교육자들과 폭넓은 교분을 쌓았다. 퓰너 박사와 빅터 차 한국석좌는 GPF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했다. 

평화운동을 하면서 쌓은 인적 네트워크가 그의 자산이다. 브라질에서 가장 큰 개신교단을 이끄는 마노엘 페레이라 주교는 퓰너 박사처럼 그의 협력자이자 후견인 역할을 한다. 인도네시아 최대 이슬람 단체인 나들라툴 울라마(N.U.)의 총재인 사이드 아킬 시라즈 박사와의 교분도 두텁다. 

그는 세계의 종교와 문화 전통 속의 공통된 보편 원칙과 가치를 바탕으로 한 세계 평화 실현을 목표로 활동한다. 2010년부터 한반도 통일 운동에도 소매를 걷어붙였다. 남북통일을 위해서는 정치·경제적 접근 이전에 통일 한반도의 비전을 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가정평화협회(Family Peace Association)는 2017년 12월 2일 창설대회를 개최하고 공식 발족했다. 창설대회 때 축도는 안토니오 레데스마 필리핀 대주교(필리핀 가톨릭 주교회의 초종교 교류 분과 의장)가 했다. 

인도네시아 최대 이슬람 단체 N.U.를 이끄는 시라즈 박사는 창설대회에서 “행복이 가득한 가정은 이슬람의 이상”이라면서 “종교는 가정의 역할을 고양시키는 사명을 가졌으며 인류는 가정을 기반으로 조화로운 세계를 이룩해야 한다”고 축사했다. 

편백운 한국 불교 태고종 총무원장은 “세계 평화와 인류의 행복은 외부에서 오는 게 아니라 스스로 만드는 것”이라면서 “피부색, 언어, 종교가 달라도 5대양 6대주의 인류는 모두 한 송이 꽃”이라고 강조했다.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문현진 가정평화협회 창설자

댓글 창 닫기

2018/0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