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인터뷰

‘중립지대 기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서울시장 출마? 홍 대표가 누구 모시고 온다면서요?”

  • | 송국건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중립지대 기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1/4
  • ● “‘권력 사유화’로 혼났는데 이젠 ‘당 사유화’ 논란”
    ● “참모들에게 업혀 있는 대통령”
    ● “임종석 실장이 남북 문제를 ‘반미자주’로 푸는 듯”
[김성남 기자]

[김성남 기자]

자유한국당 여성 최다선(4선) 나경원 의원(서울 동작구 을)은 박근혜 정부 때 ‘여당 안의 야당’을 자임했다.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의 주류인 친(親)박근혜계와 대립각을 세우며 원내대표 경선 등에서 충돌하기도 했다. 최순실 게이트로 박근혜 정부가 붕괴되는 과정에선 “지금의 새누리당과는 함께할 수 없음이 명백하다”(2016년 12월 27일)고 선언했다. 

우여곡절 끝에 바른정당으로 가지는 않았지만 한국당이 야당이 된 지금은 ‘야당 안의 야당’ 역할을 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처음 치러진 지난해 12·12 원내대표 경선에서 홍 대표가 지원한 김성태 후보가 당선되자 나 의원은 “홍준표 사당화 또는 친박의 부활, 이렇게 나오는 순간 한국당의 미래는 좀 어둡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야당 안의 야당’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열린 1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나 의원을 만났다. 나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 이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고 당 장악에만 골몰하는 홍준표 대표 체제를 동시에 비판했다. 자신의 서울시장 출마에 대해선 즉답을 하지 않았다. 

집권 2년차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첫 신년 기자회견, 어떻게 봤습니까. 

“일단, 퍼포먼스는 좋으시죠. 전체적인 느낌은 ‘의회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게 아닌가?’ 하는 거였죠. 개헌 문제도 그렇고…. ‘국회가 안 되면 국민과 직접 하겠다’ 이런 말을 하더라고요. 이 정부 들어서 탈(脫)원전 문제도 그렇고, 계속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고 해요, 청와대가.” 

문재인 정부가 직접민주주의 요소를 유난히 강조하는 건 사실이죠. 

“촛불 민심이 직접민주주의를 이야기한 거라고 하면서 의회를 무시하게 되는 거죠. 의회민주주의를 무시하고 의회를 ‘패싱’하겠다는 건데, 굉장히 위험한 발상입니다. 국민의 의사를 직접 물어봐야 할 사안도 있겠지만, 다수결로 정할 수 없는 사안들을 직접민주주의, 국민민주주의라는 미명하에 사실상 반대 목소리를 내는 야당을 패싱하고 의회를 패싱하겠다는 거죠.”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헌과 관련해 “국회에서 합의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면 정부가 보다 일찍 개헌 준비를 자체적으로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국회가 개헌안을 발의하지 못할 경우 정부가 발의해 6월 13일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에 부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국회 개헌특위 자문위 최종보고서에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표현이 삭제되고 정리해고 금지,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명시된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일었다.


1/4
| 송국건 영남일보 서울취재본부장 song@yeongnam.com
목록 닫기

‘중립지대 기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댓글 창 닫기

2018/09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