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현상의 사회적 가치 리포트

리처드 하윗 영국 IIRC 대표

“효율 넘어 가치 담는 통합보고서, 지속가능경영 새 흐름”

  • | 정현상 기자 doppelg@donga.com

리처드 하윗 영국 IIRC 대표

1/5
  • ● “재무·비재무 합치는 통합보고가 미래다”
    ● CEO 89% “기업은 이익 넘어 가치 보고해야”
    ● 사회적 가치 담는 그릇 가능성
    ● SK텔레콤 등 국내 32개 기업 활용
    ● 20년 유럽의회 의원(영국 노동당) 지낸 트렌드세터
EU의회 의원 출신의 리처드 하윗 IIRC CEO. [KPC 제공]

EU의회 의원 출신의 리처드 하윗 IIRC CEO. [KPC 제공]

문재인 정부에서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가 2018년 경제계에 화두가 되고 있는 가운데 그 실천 방안과 장기 전략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공공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뜻하는 사회적 가치는 그 범위가 매우 넓어 해석에 혼란이 있는 게 사실이다. 

우선 정부는 지난해 말 공공기관 경영평가 방식을 10년 만에 전면 개편하면서 사회적 가치를 △일자리 창출 △균등한 기회와 사회통합 △안전 및 환경 △상생·협력 및 지역발전 △윤리경영 항목으로 나눠 평가하기로 했다. 공기업(40~45점)과 준정부기관(58~63점)의 사회적 가치 배점이 조금 다르지만 일반 경영관리와 기타 사업을 빼면 공공기관은 온통 사회적 가치에 초점을 맞출 수밖에 없다. 세부 항목 가운데는 일자리 창출 지표(6~7점) 배점이 가장 높다.


1/5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리처드 하윗 영국 IIRC 대표

댓글 창 닫기

2018/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