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인간 김해경’의 가족 이야기

‘오빠 이상, 누이 옥희’ 펴낸 정철훈 작가

  • | 글·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인간 김해경’의 가족 이야기

‘인간 김해경’의 가족 이야기
이상(李箱)은 정철훈(59) 작가의 고교 시절 ‘로망’이었다. 이상에게 흠뻑 빠져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를 아시오?’로 시작하는 작품 ‘날개’를 줄줄 외우고 다니던 소년은 대학 졸업 후 일간지 문학전문기자가 됐고, 1997년 ‘창작과 비평’에 ‘백야’ 등의 시를 발표하며 등단도 했다. 2014년 가을 신문사를 퇴직한 그가 처음 시작한 일이 이상을 주인공으로 한 책 집필이었던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는지 모른다. 

당초 정 작가가 쓰려 한 건 이상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이었다. 그런데 그에 대한 자료를 모아갈수록 허구보다 더 매혹적인 실제가 정 작가의 붓길을 가로막았다. ‘천재 이상’의 광휘 아래 감춰져 있던 ‘인간 김해경(이상의 본명)’의 얼굴이 하나둘 드러날수록, 이 모습을 좀 더 찾아내 세상에 알리고 싶다는 욕심이 커져갔다. 특히 2015년 2월, 이상의 조카가 자기 집 근처에서 식당을 하고 있음을 우연히 알게 되면서 책의 방향은 극적으로 바뀌었다.
 
이상에게는 생전 그가 ‘나의 유이한 이해자’라고 할 만큼 아끼던 여동생이 있었다. 그 ‘옥희’가 연인과 함께 만주로 사랑의 도피 여행을 떠나자 이상은 1936년 8월, 문예지 ‘중앙’을 통해 공개편지를 띄운다. 이 글에서 ‘망치로 골통을 얻어맞은 것처럼 어찔어찔하다’면서도 동생에게 ‘이해 없는 세상에서 나만은 언제라도 네 편인 것을 잊지 마라’고 말하는 이상의 모습은 정 작가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바로 그 ‘옥희’의 아들이 정 작가 집에서 도보로 닿을 만한 거리에서 막국숫집을 운영하고 있었던 것이다. 알고 보니 ‘옥희’는 만주로 함께 떠났던 남자와 가정을 이룬 뒤 한국에 돌아와 정착한 터였다. ‘오빠 이상, 누이 옥희’는 정 작가가 그 가족과의 대화를 통해 구성한 이상의 가족사다. 정 작가는 이상 사후인 1964년 동생 김옥희 씨가 ‘신동아’에 기고한 글 ‘오빠 이상’ 등 그동안 대중에 널리 알려지지 않은 문헌 자료 등도 덧붙여 이상과 그 가족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그려나간다. 천재 문인이면서 동시에 한 가정의 아들, 남편, 오빠였던 이상의 모습이 오롯이 드러난 건 둘 사이에서 중심을 잡고자 애쓴 작가의 노력 덕분일 것이다.


신동아 2018년 3월 호

| 글·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목록 닫기

‘인간 김해경’의 가족 이야기

댓글 창 닫기

2018/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