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Interview

“작고 알찬 회사, 크고 강하게 키우겠다”

‘10년 만에 코스닥 상장’ 신지윤 현성바이탈 대표

  • 김순희 | 매일마케팅신문 기자 ksh@maeilmarketing.com

“작고 알찬 회사, 크고 강하게 키우겠다”

1/2
  • ● 천연 재료 이용한 건강식품 개발
  • ● 유통회사 ‘에이풀’ 자회사로 편입 예정
  • ● 동물실험실 갖춘 기업연구소 운영
  • ● 정수기 대신할 ‘수소수기’ 시장 전망 밝아
“작고 알찬 회사, 크고 강하게 키우겠다”

[홍중식 기자]

요즘 현성바이탈 신지윤(56) 대표는 축하 인사를 받기에 바쁘다. 지난해 12월 9일 까다로운 자격 심사를 거쳐 현성바이탈이 코스닥에 상장됐기 때문이다. 상장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산 넘어 산이던 여러 관문을 통과한 후 회사 설립 10년 만에 코스닥 시장에 입성했다.

현성바이탈은 식생활 개선을 통해 건강하게 100세 시대를 살 수 있도록 돕는 헬스케어 기업이다. 2006년 현성랜드로 출발해 2013년 현성바이탈로 사명을 변경한 이 회사의 주력 제품은 천연 재료를 이용한 다양한 건강식품과 화장품, 수소수기 등이 있다.

신 대표는 “현대인은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을 원치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어 하기 때문에 건강식품의 전망이 밝다”며 “각종 질환과 치매 등에 시달리면서 질병을 끌어안고 ‘오래’ 사는 것은 우리 시대의 또 다른 재앙”이라고 말했다.

“빚 없이 사업하자”

그는 언제부터 건강식품에 관심을 가졌을까.

“저보다 남편이 건강식품에 관심이 많았어요. 국내 유명 제약회사 전무이사 출신인 남편이 의약품을 대신할 수 있는 ‘천연물’ 연구에 몰두하더라고요. 첫 작품이 가정용 도정기였어요.”

신 대표의 남편 김범준 현성바이탈 회장은 2001년 가정용 현미 도정기를 제조·판매했지만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다. 사용이 번거롭고 불편했다. 아무리 건강에 도움이 돼도 소비자는 불편하면 사용하지 않는다는 진리를 터득했다. 이후 김 회장은 아내에게 도움을 청했다. 김 회장은 ‘누구나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천연 건강식품 연구에 앞장서겠다’며 신 대표에게 회사 경영을 책임져달라고 부탁했다.

“처음엔 거절했지요. 아무나 하는 일이 아니잖아요. 책임도 따르고요. 어렵게 수락하면서 남편에게 한 가지 철칙을 지키자고 약속했어요. ‘빚 내지 말고 우리 돈만 갖고 사업하자’고요. 그렇게 하지 않으면 난 절대 회사를 맡을 수 없다고  했지요.”

신 대표는 11년째 이 철칙을 지키고 있다. 빚 내서 사업하는 것은 모두가 망하는 지름길이라고 여긴 신 대표는 차입금 한 푼 없이 어음 한 장 쓰지 않고 지금껏 현성바이탈을 운영하고 있다. 빚 없이 회사를 운영하는 게 쉽지 않을 터.

“돌이켜보면 어린 시절 친정어머니의 가르침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봐요. 저희 형제가 일곱 명인데 어머니가 자식들에게 ‘하루 한 끼를 먹더라도 빚 없이 살아라. 절대 남에게 돈 꾸지 마라. 빚 없으면 발 뻗고 잔다’는 말을 늘 입에 달고 사셨거든요.”

그 덕분에 신 대표도 남에게 돈을 꾸면 죽는 줄 알았다고 한다. 어머니의 가르침이 ‘빚 없는’ 기업인으로 성장하는 데 좋은 자양분이 됐다. 신 대표는 사업을 크게 벌이는 대신 실속 있는 경영에 초점을 맞췄다.

화학 성분 NO, 오직 천연물

“작고 알찬 회사, 크고 강하게 키우겠다”

신지윤 대표가 연구원과 개별인정형 원료에 대해 토의하고 있다. [홍중식 기자]

현성바이탈은 매출이 2007년 19억 원에서 2008년 83억 원으로 급증했다. 2009년엔 116억 원으로 전년 대비 39% 증가한 데 이어, 2010년과 2011년에도 각각 148억 원과 149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해마다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인 현성바이탈의 매출액은 2012년 167억 원에 이어 이듬해 191억 원을 기록했다. 2014년엔 225억 원으로 첫 200억 원대 매출을 달성했다. 2015년에는 258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해 당기순이익은 79억8100만 원에 달했다.

현성바이탈의 꾸준한 성장의 원동력은 무엇보다 제품 개발에 앞장선 데서 찾을 수 있다. 각고의 연구 끝에 천연재료의 배합으로 우리 식단에서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파괴하지 않고 과하지 않게 담아낸 ‘균형생식환’과 양파, 마늘, 도라지, 수세미, 오이 등 농축액으로 만든 ‘황찬고’ 개발에 성공해 현성바이탈의 효자 상품이 됐다.

1/2
김순희 | 매일마케팅신문 기자 ksh@maeilmarketing.com
목록 닫기

“작고 알찬 회사, 크고 강하게 키우겠다”

댓글 창 닫기

2017/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