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선집중

2년 8개월 만에 짜릿한 연장 우승

유소연 LPGA 골프선수

  • 글·김종석 동아일보 기자 kjs0123@donga.com 사진제공·LPGA

2년 8개월 만에 짜릿한 연장 우승

2년 8개월 만에 짜릿한 연장 우승
오랜 기다림 끝에 맛본 승리는 달콤하기만 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뛰고 있는 유소연(27)은 4월 3일 끝난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했다. 2014년 8월 캐나다여자오픈 이후 2년 8개월 만의 정상 복귀였다.

이 대회에서 유소연은 마지막 날 선두를 질주하던 렉시 톰프슨(미국)이 12번 홀을 마친 뒤 전날 규정 위반에 따른 4벌타를 뒤늦게 받으면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연장전에서 톰프슨을 꺾은 유소연은 “주위에서 언제 우승하느냐는 얘기를 자주 들었다. 마음을 비우고 실력을 키우는 데만 집중했다. 이런 날이 올 줄은 몰랐다”고 기뻐했다. 톰프슨도 “내가 겪은 벌타 사건으로 인해 유소연 우승이 빛바랠 수는 없다. 그는 챔피언다운 실력을 펼쳤다”고 칭찬했다.

최근 유소연의 이름 앞에는 ‘꾸준함의 대명사’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60개 대회 연속 컷 통과 행진을 벌일 만큼 기복 없는 기량을 발휘해서다. 이번 시즌에는 우승 없이도 LPGA투어 상금과 평균 타수 1위에 이름을 올릴 만큼 늘 상위권을 맴돌았다. 유소연은 “샷 감각과 몸 컨디션이 정상궤도에 올랐다. 상금 랭킹 1위로 시즌을 마무리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LPGA투어 통산 4승을 기록한 유소연은 골프 엘리트 출신. 대원외고 1학년 때인 2006년 도하 아시아경기대회에서 2관왕에 오른 뒤 2011년 US여자오픈 우승으로 이듬해 LPGA투어에 진출해 신인상을 차지했다. 어릴 때는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배우며 음악가를 꿈꿨던 유소연은 “음악적 소양이 골프 칠 때 상상력 발휘와 쇼트게임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입력 2017-05-04 11:23:57

글·김종석 동아일보 기자 kjs0123@donga.com 사진제공·LPGA
목록 닫기

2년 8개월 만에 짜릿한 연장 우승

댓글 창 닫기

2017/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