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즉문즉답

“내 인생 마지막 작품 될 것 80년대의 진실 제대로 그리겠다”

장편소설 ‘대위법 80년대’ 연재 이문열

  •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내 인생 마지막 작품 될 것 80년대의 진실 제대로 그리겠다”

1/3
  • 소설가 이문열 씨가 다음 달부터 신동아에 장편소설 ‘대위법 80년대’를 연재한다. 1980년대는 오늘날 우리 사회를 양분하고 있는 진보와 보수, 좌파와 우파, 산업화 세력과 민주화 세력의 갈등이 태동한 시기라 할 수 있다. 작가는 앞으로 3년여 동안 소설 ‘대위법 80년대’를 통해 1980년대의 본질을 특유의 해학과 문체로 들려줄 예정이다.
“내 인생 마지막 작품 될 것 80년대의 진실 제대로 그리겠다”

[조영철 기자]

소설가 이문열(69)은 1980~90년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작가로 손꼽힌다. 197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그는 같은 해 ‘오늘의 작가상’을 수상하며 문단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젊은 날의 초상’ ‘황제를 위하여’ ‘영웅시대’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사람의 아들’ ‘삼국지’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가 됐고, 우리 문학사에 한 획을 긋곤 했다. 동인문학상, 이상문학상, 호암상 예술상, 대한민국예술원상, 동리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2015년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현재 부악문원 대표, 한국외대 석좌교수,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그가 6년 만에 본업인 소설 집필에 돌입했다. 다음 달부터 ‘신동아’에 장편소설 ‘대위법 80년대’를 연재하게 된다. 2011년 ‘리투아니아의 여인’ 이후 첫 작품이다. 특유의 맛깔난 문체와 통렬한 해학이 가득한 그의 문학세계를 그리워하던 많은 독자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그를 경기도 이천에 있는 작업실 부악문원에서 만났다.

“어떻게 지내셨느냐”고 인사를 건네자 “지난 6개월 동안 술 먹고 성내는 일밖에 없었다”며 웃었다. 촛불 정국으로 시작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보수정당의 분열, 진보정부 출범으로 이어진 지난 6개월 동안의 시국 상황에 대한 탄식이 묻어났다.

“큰일 났다. 신장암 수술을 한 지 2년도 안 됐는데, 그전보다 술을 더 먹고 있다. 수술 때문에 40년 만에 술을 끊었는데, 수술하고 100일이 지나면서 못 참겠더라. 처음엔 가족들 눈치 보며 몰래 먹었는데, 지금은 그냥 마신다(웃음).”

-어느 정도 마시나.
“나는 최소한 소주 3병 이상은 마셔야 한 번 먹은 걸로 친다. 한두 병 정도는 그냥 반주 삼아 한잔 걸친 걸로 친다. 매일 그렇게 마시는 건 아니고, 사흘 쉬었다 마시고 닷새 쉬었다 마신다. 그마저 안 지키면 죽을 테니까.”

-그런데도 몸이 괜찮은가.
“아직 이상은 없다. 암이 재발하거나 전이된 건 없다. 초기에 발견해 수술해서 그런 모양이다. 체중도 6kg 정도 늘었다.”

예레미야의 불행한 예언

작가의 서재에 펼쳐진 성경책이 눈에 띄었다. “연재소설 제목을 짓기 위해 예레미야서를 봤다”고 했다. 구약성서의 한 권인 예레미야서는 유대왕국의 멸망을 말한 예언서다. 유대인도 우리처럼 끊임없이 주변 강대국들에게 침략을 당했다. 민족이 두 나라로 갈라지기도 했다. 선지자 예레미야가 활동하던 때는 이미 북이스라엘은 앗시리아에 패해 멸망했고, 남유대는 신바빌로니아와 이집트라는 두 강대국 사이에 끼어 있었다. 당시 정치인과 종교지도자들은 ‘하나님이 예루살렘은 절대 파괴되지 않을 거라고 약속했다’고 장담하며 이집트와 손잡고 신바빌로니아에 저항했다. 하지만 예레미야의 예언대로 남유대는 신바빌로니아에 멸망했고, 예루살렘은 폐허가 됐다.

-왜 예레미야서인가.
“똑같은 케이스는 아니겠지만, 우리도 앞으로 어떤 형태로든 예레미야처럼 슬픈 노래를 부르게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물론 그게 불행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앞으로 우리에게 닥칠 불행은 1980년대에 태동했다. 내 소설이 1980년대를 담고 있어 적당한 구절이 있나 살펴봤다.”

-소설은 어떤 내용인가.
“1980년대, 정확히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씨앗이 만들어지는 1979년부터 1990년 1월 3당 합당까지를 다룰 예정이다. 지금 우리나라엔 진보(좌파)와 보수(우파) 두 세력이 존재한다. 나는 두 세력이 1980년대에 태동했다고 본다. 진보의 태동은 광주민주화운동이었고, 보수의 태동은 산업화 세력이었다. 3당 합당은 한마디로 80년대 내내 갈등하던 민주화 세력과 산업화 세력의 봉합으로 한 시대의 완성이자 새로운 시작의 상징이었다. 당시는 동유럽이 몰락하는 등 이념 대립이 사라져가는 시기였다. 그땐 3당 합당이 근대화와 민주화 세력의 절묘한 결합이고, 이념 갈등은 이내 사라질 줄 알았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그렇지 않았다. 다시 광주가 작동했기 때문이다.”

1/3
최호열 기자|honeypapa@donga.com
목록 닫기

“내 인생 마지막 작품 될 것 80년대의 진실 제대로 그리겠다”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