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영미의 스포츠 줌 인

“내가 이승엽 후배였으면 내 기록 다시 썼을 텐데”

‘양신’ 양준혁

  •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riveroflym22@naver.com

“내가 이승엽 후배였으면 내 기록 다시 썼을 텐데”

1/4
  • 현역 시절 ‘양신(梁神)’ ‘기록의 사나이’로 불리던 양준혁(48)은 2010년 은퇴 후에도 야구선수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유소년 야구재단을 설립하고,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야구와 관련해 의미 있는 길을 걷고 있다.
“내가 이승엽 후배였으면  내 기록 다시 썼을 텐데”
1990년대 한국 프로야구를 지배한 선수는 ‘양신’과 ‘종범신’이었다. 1993년 같은 해에 데뷔해 신인상은 양준혁이,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는 이종범이 수상했다. 양준혁과 이종범이 더욱 주목을 받은 건 출신 지역 때문이기도 했다. 삼성 라이온즈의 양준혁은 경상도를, 해태 타이거즈의 이종범은 전라도를 대표했기에 선수 시절 내내 경쟁이 치열했다. 그렇다 보니 야구 커뮤니티에는 누가 더 뛰어난 선수인지를 묻는 질문이 종종 올라온다.

최근 양준혁은 이색적인 이벤트를 경험했다. 이종범과 스크린 야구 대결을 펼친 것이다. 서로 망신만 당하지 말자며 붙은 대결의 승자는 양준혁이었다. 그와의 인터뷰는 이종범과 벌인 야구 대결 이야기로 시작했다.



‘이종범’ 대 ‘양준혁’

얼마 전 이종범 해설위원과 스크린 야구 대결을 벌였다. 현역 시절이었다면 ‘세기의 대결’로 불렸을 빅매치였는데.
“실제 야구로 맞붙었다면 이종범이 이겼을 것이다. 스크린 야구는 타격만 잘하면 돼서, 잘하면 내가 유리할 거라 생각했다. 현역 시절 이종범은 5툴 플레이어(야구에서 야수의 능력을 평가하는 항목. 타격의 정확성, 파워, 안정된 수비, 정확한 송구 능력, 빠른 주루 능력을 말한다)의 대표 선수였다. 메이저리그 추신수도 5툴 플레이어로 불리지만 이종범만큼 존재감이 강하진 않다. 그는 타석에 서 있는 것만으로도 투수를 압박했다. 현역 때 이종범을 이기지 못했다. 신인왕에 오른 것 외엔 모든 부문에서 이종범이 앞서 있었다. 그래서인지 스크린 야구에서라도 꼭 꺾고 싶었는데, 이기니까 기분은 좋더라(웃음).”

1993년 신인왕 경쟁은 ‘역대급’으로 치열했다.
“당시 신인왕 후보들이 엄청났다. 이종범을 비롯해 이상훈, 박충식, 구대성, 김홍집 등 내로라하는 선수들이었다. 신인왕 관련해서 말이 많았지만 당시 난 타격왕에 올랐고 홈런 2위, 타점 2위를 기록했다. 신인왕만큼은 내가 받는 게 맞았다.”
1993년 양준혁은 신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의 성적을 냈다. 타율 0.341, 출루율 0.436, 장타율 0.598로 3부문 1위에 올랐고, 23홈런, 90타점을 기록했다. 이종범은 타율 0.280, 16개 홈런, 73도루, 83득점을 기록했다.

최고의 자리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던 선수지만 은퇴 무렵엔 벤치 신세일 때가 많았다. 그런 가운데서도 경기 전 후배들에게 배팅 볼을 던지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2010년 시즌 초부터 선발과 대타를 오가더니 6월 중순부터는 한 번도 스타팅 멤버에 들지 못했다. 주전으로 뛰던 선수가 후보 역할을 맡다 보니 적응하기가 쉽지 않았다. 뭐라도 해보려고 배팅 볼 투수를 자처한 것이다. 불편한 내색해봤자 좋을 것도 없고. 그러나 한 달 정도 벤치만 달구고 있다 보니 자존심이 상했고, 야구를 계속할 이유를 못 찾겠더라. 그래서 은퇴를 결심했고, 올스타전이 열리기 전에 구단에 내 의사를 알렸다.”


1/4
이영미|스포츠 전문기자 riveroflym22@naver.com
목록 닫기

“내가 이승엽 후배였으면 내 기록 다시 썼을 텐데”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