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특집 | Google 쇼크!

‘인류 도약 기술’로‘죽음 극복’ 도전까지

‘검색왕’ 구글의 大변신

  • 강지남 기자 | layra@donga.com

‘인류 도약 기술’로‘죽음 극복’ 도전까지

1/2
  • ● 미래 가치? 애플보다 구글!
  • ● 지주회사 전환하고 ‘혁신기술’ 올인
  • ● 매출 90%가 광고수입…매출 다변화 절실
  • ● 자율주행차, 스마트홈, 드론, 생명연장…“A부터 Z까지”
‘인류 도약 기술’로‘죽음 극복’ 도전까지

구글 룬 프로젝트의 열기구. 공유기를 장착하고 성층권으로 올라가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등 저개발 국가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엇을 ‘열풍’이라고 할 수 있을까. 적어도 한국에서는 ‘치킨 빅데이터’를 기준 삼아 열풍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치킨’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서 꾸준하게 많이 언급되는 단어다. 빅데이터 분석업체 다음소프트의 최재원 이사는 “허니버터칩, 설현 등의 경우에서 치킨보다 언급량이 많아질 때 대중이 해당 대상을 열풍으로 인지하는 경향을 확인한 바 있다”고 말한다.

이런 기준에서 이세돌 9단과 알파고는 2016년 3월의 열풍이었다. 다음소프트의 분석에 따르면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내내 이 9단과 알파고는 블로그와 트위터에서 치킨보다 언급량이 훨씬 많았다. 특히 이 9단이 알파고를 상대로 첫 승을 거둔 3월 13일 4국 때는 이세돌과 알파고의 언급량이 치킨보다 40배나 많았다.

알파고 열풍은 구글로도 전이됐다. 사실 구글은 전 세계를 장악한 검색왕이지만 유독 한국에선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약했다. 빅데이터로 보더라도 늘 삼성보다 적게 언급됐다. 하지만 최근 들어 변화가 감지된다. 올해 초부터 4월 11일까지 언급량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삼성-구글 간 언급량 격차가 1.8배에서 1.1배로 줄었다. 대국이 벌어진 3월에는 삼성보다 구글에 대한 언급량이 더 많았다. 최재원 이사는 “3월 대국 이후 구글에 대한 한국인들의 관심도가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그렇다면 구글은 누구인가, 무엇을 하는가, 왜 검색회사가 ‘인공지능’ 개발에까지 나섰는가.

1998년 스물다섯 동갑내기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친구네 집 차고에서 세운 구글은 20년도 채 되지 않아 시가총액 600조 원의 거대한 기업으로 성장했다. 구글의 2015년 매출은 우리 돈으로 85조 원, 영업이익은 26조 원에 달한다.



시가총액 600조 공룡

구글은 검색 서비스를 기반으로 이 같은 거대 왕국을 세웠다. 전 세계 인터넷 검색시장에서 구글의 점유율은 70%가 넘고, 구글이 서비스하는 e메일, 지도, 유튜브 등의 사용자는 10억 명이 넘는다. 구글이 만든 스마트폰 운영체계(OS)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 등 디바이스는 14억 대 이상이다. 인터넷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구글을 피해갈 방도가 없다.

‘공룡’ 구글은 지난해 10월 ‘제2의 창업’이라 할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지주회사 ‘알파벳(Alphabet)’을 세우고 그 아래에 자회사 구글, 구글 캐피털, 구글 벤처스, 구글 X, 칼리코(Calico), 네스트(Nest), 파이버(Fiber) 등을 두었다. 구글이 기존 주력 사업인 인터넷 검색, 유튜브, 지도, e메일, 안드로이드(스마트폰 운영체계) 등을 그대로 맡고, 알파벳과 나머지 회사들은 ‘미래 기술’에 매진한다. 알파고를 만든 딥마인드(2014년 구글에 인수)도 이런 자회사 중 하나다.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고 첫 실적 발표를 한 올해 2월 1일, 시장은 구글에 애플보다 높은 시가총액을 선사했다. 이날 구글은 2015년 4분기 매출이 213억29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광고 매출도 190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7% 늘었다. 발표 이후 구글 주가는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시가총액 5650억 달러에 도달, 지난 몇 년간 부동의 1위였던 애플(5390억 달러)을 눌렀다. 그런데 애플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규모는 구글보다 3배 이상 크다. 이 아이러니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투자자들이 과거 실적보다 미래 전망에서 애플보다 알파벳에 더 기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류에게 유용한 모든 기술’

‘인류 도약 기술’로‘죽음 극복’ 도전까지


‘인류 도약 기술’로‘죽음 극복’ 도전까지

※2015년 기준, 100만 달러 ※출처 : SK증권, ‘한국은 왜 구글을 꿈꾸는가’, 2016년 3월

전 세계 인구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40억 명은 현재 인터넷에 접근하지 못하는 삶을 산다. 이들 40억 명이 자유롭게 인터넷을 할 수 있게 하려면? 구글이 내놓은 답은 간단히 말해 이렇다. ‘와이파이 공유기를 풍선에 넣고 하늘 높이 띄운다.’ 바로 룬 프로젝트(Loon Project)다. 고도 20~30km의 성층권에 공유기를 장착한 열기구 하나만 띄우면, 서울 시내 전역에서 LTE급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이 프로젝트는 2013년부터 ‘인류 도약 기술’을 개발하는 구글X가 맡아서 진행하고 있다. 구글은 최근 스리랑카와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약을 맺고 구체적인 프로젝트 실현에 나섰다. KT나 SK텔레콤 같은 이동통신회사가 하던 망 구축 사업을 저개발국에서 구글이 하는 것이다.

구글이 도전하는 ‘기상천외한’ 신사업은 룬 프로젝트 말고도 셀 수 없이 많다. 지주회사 이름이 ‘알파벳’이고 알파벳의 홈페이지 주소가 abc.xyz인 것에서 짐작되듯 구글은 인류에게 유용한 모든 기술을 A부터 Z까지 제 손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다.


1/2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인류 도약 기술’로‘죽음 극복’ 도전까지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