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딥 포커스

큰 첫걸음, 더 큰 과제

  • | 글·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사진·AP AFP 신화 뉴시스 뉴스1

큰 첫걸음, 더 큰 과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한반도의 거대한 전환, 큰 첫걸음을 내디뎠으나 더 큰 과제가 남았다.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은 리얼리티 쇼를 연상케 했다. 속임수, 기망이 반복된다면 2018년을 달군 외교적 격동(激動)은 한여름 밤의 꿈같은 쇼로 기록될 것이다. 대차대조표상으로는 북한 외교의 승리다. 평양은 실체 있는 양보를 하지 않고 혜택을 얻어냈다. 미국은 북한을 국가로 인정했으며 김정은을 ‘핵무기를 가진 지도자’로 간주했다. 오랫동안 요구해온 한미 연합훈련 중지도 받아냈다. 공동성명에는 비핵화 로드맵과 대강의 이행 시간표가 없다.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도 명시하지 않았다. 포괄적 합의의 한계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문장이 디테일과 구체성이 떨어지는 이 공동성명에서 안도감을 주는 대목이다. 북·미 정상 첫 대좌가 지구상 마지막 냉전 지대 한반도에 해빙을 가져온 위대한 첫걸음으로 기록되기를 소망한다.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6월 1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파야레바 공군기지와 창이 공항에 각각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6월 1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파야레바 공군기지와 창이 공항에 각각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6월 10일 김정은 위원장이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전용 차량에 오르자 북한 경호원들이 ‘방탄 경호’를 펼치고 있다.

6월 10일 김정은 위원장이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전용 차량에 오르자 북한 경호원들이 ‘방탄 경호’를 펼치고 있다.

6월 10일 북한 기자들이 싱가포르 거리로 나와 취재하고 있다.

6월 10일 북한 기자들이 싱가포르 거리로 나와 취재하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6월 10일 리셴룽 총리와 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회담하고 있다.
‌

김정은 위원장이 6월 10일 리셴룽 총리와 싱가포르 대통령궁에서 회담하고 있다. ‌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1일 싱가포르에서 72세 생일을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6월 11일 싱가포르에서 72세 생일을 맞았다.

6월 11일 트럼프 대통령 전용 차량이 싱가포르 대통령궁으로 이동하고 있다.(왼쪽) 성 김 주(駐)필리핀 미국대사가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6월 1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실무 협의를 위해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6월 11일 트럼프 대통령 전용 차량이 싱가포르 대통령궁으로 이동하고 있다.(왼쪽) 성 김 주(駐)필리핀 미국대사가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6월 11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실무 협의를 위해 싱가포르 리츠칼튼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모래 조각이 인도 오디샤주(州) 푸리의 한 해변가에 6월 11일 등장했다.
‌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모래 조각이 인도 오디샤주(州) 푸리의 한 해변가에 6월 11일 등장했다. ‌

‌북한 경호원들이 6월 11일 싱가포르 머라이언파크 야경 관람에 나선 김정은 위원장을 철통 경호하고 있다.

‌북한 경호원들이 6월 11일 싱가포르 머라이언파크 야경 관람에 나선 김정은 위원장을 철통 경호하고 있다.

6월 11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에스플러네이드 (복합문화공간)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셀카’를 찍고 있다.

6월 11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이 에스플러네이드 (복합문화공간)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셀카’를 찍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성 김 주(駐)필리핀 미국대사와 실무 협의를 위해 6월 11일 리츠칼튼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왼쪽) 6월 12일 평양 시민들이 광장에 설치된 스크린으로 북·미 정상회담을 지켜보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성 김 주(駐)필리핀 미국대사와 실무 협의를 위해 6월 11일 리츠칼튼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왼쪽) 6월 12일 평양 시민들이 광장에 설치된 스크린으로 북·미 정상회담을 지켜보고 있다.

6월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소를 지으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6월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소를 지으면서 김정은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북·미 정상이 6월 12일 오찬 후 카펠라 호텔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왼쪽) 6월 12일 북·미 정상이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북·미 정상이 6월 12일 오찬 후 카펠라 호텔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왼쪽) 6월 12일 북·미 정상이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6월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6월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동아 2018년 7월 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큰 첫걸음, 더 큰 과제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