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선후보 릴레이 인터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안보위기 큰 걱정 … 潘 전 총장 ‘미국 특사’ 보낼 것”

  • 배수강 기자|bsk@donga.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안보위기 큰 걱정 … 潘 전 총장 ‘미국 특사’ 보낼 것”

  • ● 5월 10일, 국방 뺀 장관들 사표 … “안보실장은 바로 임명”
  • ● 과거 vs 미래 선택 … “역사 흐름, 집단지성 믿는다”
  • ● 변화 위한 정치 初心, 2012년보다 간절하고 강해졌다
  • ● 내가 5·18 정신, 6·15 선언 삭제? … “文이 덧씌우기 한 것”
  • ● “상대 두드려 눕히면 이긴다고 생각하나 … 심판은 국민”
  • ● 선거 끝나면 면(麵) 먹고 중랑천 조깅하고 싶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안보위기 큰 걱정 … 潘 전 총장 ‘미국 특사’ 보낼 것”

김형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4월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을 찾아 대선후보자 등록을 했다. 다른 후보들이 대리인을 통해 등록한 것과 달리 그는 직접 박사학위 수여증명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했다. 후보 등록과 동시에 국회의원직도 내려놓았다. 배수진을 쳤다. 

4월 4일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후 지지율은 수직상승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대세론’을 위협하고 있지만 그의 목소리는 의외로 차분했다. 안 후보는 4월 13, 15일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직접 등록하고 의원직을 내려놓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이고, 반드시 이기겠다는 저의 의지를 보여드린 겁니다. 국민과 함께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직접 후보등록을 했다. 좋은 꿈 꿨나.
“요즘 꿈은 잘 안 꾼다. 바로 잔다(웃음).”

-이제 본격 ‘대선 레이스’가 시작됐다.
“그렇다.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택하는 선거다. 우리가 다시 과거로 돌아갈지, 아니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갈지 선택하는 선거다. 나는 역사의 흐름과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는다. 지난해 총선에서 알았다.”

〈이 기사의 전문은 시판 중인 신동아 5월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입력 2017-04-18 15:23:5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안보위기 큰 걱정 … 潘 전 총장 ‘미국 특사’ 보낼 것”

댓글 창 닫기

2017/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