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대선후보 릴레이 인터뷰

심상정 정의당 후보 “재벌3세 세습 금지, 박근혜 사면은 없다”

  •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심상정 정의당 후보 “재벌3세 세습 금지, 박근혜 사면은 없다”

  • ●개헌 시민의회 구성해 2018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
  • ●공공부문과 300인 이상 기업에 청년고용 5% 이상 의무화
  • ●사드 배치 재검토, 청와대는 의전공간으로만
  • ●노동부총리 신설하고 2040년까지 모든 원전 폐쇄
  • ●공수처 설치하고 18개 지방검찰청장 주민직선제 도입할 것
심상정 정의당 후보  “재벌3세 세습 금지,  박근혜 사면은 없다”

[뉴시스]


심상정(58) 정의당 대선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색깔이 가장 뚜렷한 후보다. 서울대 재학 중 구로공단에 위장 취업한 이래 20년 넘게 노동운동 현장을 지켰고 2004년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정계 입문한 이후 진보신당-통합진보당-정의당으로 이어지는 진보정당을 이끌었다. 그가 ‘한국 진보정치의 여왕’으로 불리는 이유다. 그만큼 그의 대선 공약은 진보적 색깔이 뚜렷하다.

심 후보는 ‘신동아’와 서면 인터뷰에서 북핵 문제로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국 배치를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또 “노동부 복지부 성평등부(여성가족부 대체부처) 환경부를 관할할 노동부총리를 신설하겠다”면서 원전 문제에 대해서도 “2040년까지 모든 원전을 폐쇄하겠다”는 뚜렷한 소신을 밝혔다.

〈이 기사의 전문은 시판 중인 신동아 5월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입력 2017-04-18 15:41:29

권재현 기자|confetti@donga.com
목록 닫기

심상정 정의당 후보 “재벌3세 세습 금지, 박근혜 사면은 없다”

댓글 창 닫기

2017/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