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직격 인터뷰

“정경유착 근절에 經만 있고 政은 없나?”

‘존폐 위기’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 김진수 기자|jockey@donga.com

“정경유착 근절에 經만 있고 政은 없나?”

1/4
  • ● “전경련 미래 걱정돼 두 달간 수면제 복용”
  • ● 5월 중 경영이사회 구성, 6월 ‘한국기업연합회’ 출범
  • ● “대한상의는 법정단체…민간 경제외교에 부적합”
  • ● 회원사·국회·정부와의 소통 위해 전경련 필요불가결
  • ● “새 대통령께서 전경련에 기회를…”
“정경유착 근절에 經만 있고 政은 없나?”

[김성남 기자]

누란지세(累卵之勢).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현주소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여파로 삼성·현대차·SK·LG 4대 그룹을 비롯한 회원사들이 줄줄이 탈퇴하고 정경유착 근원지로 지목돼 사회 전반에 ‘해체’ 여론이 비등하면서, 1961년 창립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전경련이 존폐 기로에 섰다. 

전경련은 3월 24일 대국민 사과와 함께 △조직·예산 40% 이상 감축 △회장단회의 폐지 및 경영이사회 신설 △정경유착 여지가 있는 사회협력회계 폐지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의 싱크탱크 기능 강화 등을 골자로 한 고강도 혁신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정경유착 고리를 끊겠다는 이러한 쇄신 노력에도 불구하고, 전경련은 19대 대선 직후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대통령직속 국가일자리위원회 유관기관 명단에서 경제5단체 중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와 함께 배제되는 수모를 겪었다. 일자리 정책이 문 대통령의 ‘제1호’ 업무 지시이고, 그가 대선후보 시절부터 해체에 찬성해온 터라 전경련의 앞날은 첩첩산중을 넘어 불투명 그 자체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도와 쇄신을 위한 ‘구원투수’로 등판해 ‘리셋(reset) 전경련’을 진두지휘하는 권태신(68) 상근부회장(임기 2년)을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만났다. 인터뷰는 5월 초의 잇단 징검다리 연휴와 권 부회장의 바쁜 일정 탓에 부득이 대선투표일 전인 4월 27일 이뤄졌다.

경북 영천 태생인 권 부회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밴더빌트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 영국 런던시티대 경영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받았다. 1976년 행정고시(19회) 합격 이후 30년 넘게 공직에 몸담으며 노무현 정부 시절 재정경제부(현 기획재정부) 제2차관과 주(駐)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표부 대사, 이명박 정부 땐 국무총리실 실장(장관급),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낸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전경련과는 2014년 산하 연구기관인 한경연 원장으로 취임하면서 연을 맺었다.

“정경유착 근절에 經만 있고 政은 없나?”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김성남 기자]


1/4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경유착 근절에 經만 있고 政은 없나?”

댓글 창 닫기

2017/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