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윤재의 Usage-Based Grammar

시제 뿌리뽑기 ②

He visits bars like a barfly.(그는 술집에 붙어산다)

  • 이윤재│번역가, 저술가 yeeeyooon@hanmail.net

시제 뿌리뽑기 ②

2/4
시제 뿌리뽑기 ②

알 자지라 인터넷 웹사이트. ‘협상시한이 지나자’를 ‘deadline passes’라고 표현했다.

(5) 직업

[작문] 그는 지금 집에 없고, 사무실에서 일한다.

He isn′t home now, and he works at the office.(x)

He isn′t home now, and he is working at the office.(o)

He works at the office는 He is a clerk(그는 사무원이다)과 같은 의미다.



(6) 습관

[작문] 로버트는 술집파리처럼 술집을 드나든다.

Robert visits bars like a barfly.

술고래를 술집에 눌어붙어 사는 파리와 같다고 해서 barfly(술집파리)라고 한다.

과거의 현재화

(1)긴급뉴스(Breaking News)

아랍 위성방송 알 자지라의 인터넷 웹사이트가 2007년 7월25일 오후 10시12분(한국시각)에 긴급뉴스로 보도한 내용을 보면, 이미 벌어진 일을 현재시제를 써서 표현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BREAKING NEWS ‘Taliban kills S Korean hostage’ Taliban kills a South Korean hostage after negotiations break down spokesman says.(긴급뉴스 ‘탈레반 한국인 인질 살해’ 협상 결렬 후 탈레반은 한국인질 1명을 살해했다고 대변인이 말했다.)

(2)기사 제목

기사 제목은 현재시제로 씌었더라도 대개 과거의 일을 나타낸다. Korea Defeats Japan 2-1 in Friendly Soccer Match(친선축구경기, 한국이 일본 2:1로 격파)

(3) 전달동사:say·write·hear·read·state

신문이나 책이 만들어진 때는 이미 과거임에도 현재형을 써서 인용한다.

[작문] 신문은 우리나라의 수출이 줄어들고 있다고 보도한다.

(1)It says in the newspaper that OUR EXPORTS ARE DOWN.

(2)The newspaper says that OUR EXPORTS ARE DOWN.

(1)의 in에 이어지는 명사는 신문 책 게시문 등으로 제한된다. 편지 같은 개인적인 것은 사용할 수 없다. It say on the map there are some bridges along the way.(이 길을 따라가면 몇 개의 다리가 있다고 지도에 나와 있다.) Bacon says familiarity breeds contempt.(베이컨은 허물없이 굴면 멸시받기 쉽다고 말한다.) Confucius says a wife should be submissive to her husband.(공자는 여필종부라고 말한다.) Death, as the Psalmist says, is certain to all; all will die.(시편에 따르면 모든 생명체는 죽게 마련이다.) The Bible writes Pride goes before destruction and a haughty spirit before a fall.(성경은 오만하면 파멸하고, 거만하면 추락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I hear that he is going to marry.(현재형 hear를 쓰고 있으나 우리말로 옮길 때는 ‘그가 결혼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라고 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2008년 5월13일자 ‘The Guardian’ 기사 : Due to be auctioned this week in London after being in a private collection for more than 50 years, the document leaves no doubt that the theoretical physicist was no supporter of religious beliefs, which he regarded as “childish superstitions.” In the letter, he states: “The word God is for me nothing more than the expression and product of human weaknesses, the Bible a collection of honourable, but still primitive legends which are nevertheless pretty childish. No interpretation no matter how subtle can (for me) change this.”

2/4
이윤재│번역가, 저술가 yeeeyooon@hanmail.net
목록 닫기

시제 뿌리뽑기 ②

댓글 창 닫기

2019/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