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카메라르포

‘꿈의 열차’ 스탠바이…큐 사인만 남았다!

‘우선 개통’ 앞둔 경부고속철 현장

  •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성남 기자

‘꿈의 열차’ 스탠바이…큐 사인만 남았다!

1/2
객차에 설치된 모니터에 ‘305.6km’라는 주행속력이 뜨자 시승객들이 일제히 탄성을 지른다. 노태우 정권 때인 1989년 건설방침이 결정된 후 1992년 6월 착공한 고속철도. 이제 내년 4월이면 서울∼부산 구간(대구∼부산 구간은 기존선 전철화)이 우선 개통돼 한국도 고속철도 시대에 돌입한다. 2010년까지 대구∼경주∼부산을 잇는 신선을 깔아 완전 개통되면 서울∼부산 구간을 불과 1시간56분 만에 주파할 수 있다.



1/2
글: 김진수 기자 사진: 김성남 기자
목록 닫기

‘꿈의 열차’ 스탠바이…큐 사인만 남았다!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