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정운 교수의 ‘재미학’ 강의 4

재미의 문화사 - 재미는 관점을 즐기는 일이다

특전사보다 해병대가 행복한 이유

  • 김정운 명지대 교수·문화심리학 entebrust@naver.com

재미의 문화사 - 재미는 관점을 즐기는 일이다

1/5
  • 사는 게 팍팍할수록 사람들은 처세서를 읽는다. 그러나 처세서에 씌어 있는 대로 사는 일은 쉽지 않다. 습관과 삶의 태도를 바꾸라고 하지만, 정작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에 대해선 알려주지 않기 때문이다. 여기, 김정운 교수가 그 해답을 제시한다. 자기 자신을 바꿀 수 없다고 말하는 사람도 많겠지만 절망하지 말라, 그 해결책 또한 알려줄 것이니.
재미의 문화사 - 재미는 관점을 즐기는 일이다

에셔作 ‘천국과 지옥’.

나는 미국식 ‘성공처세서’를 싫어한다. ‘성공하려면 수십 가지 습관을 가져라’ ‘새벽부터 벌떡벌떡 일어나라’ ‘네 삶의 방식을 바꿔라’ ‘마인드를 바꿔라’ 등과 같은 내용의 책들이다. 다 비슷한 이야기를 제목만 바꿔 써놓은 것을 돈 주고 사보는 이들이 있다는 사실이 신기할 정도다.

그런데 요즘 경제 경영관련 책 중에서 이런 성공처세서가 꽤 잘 팔리는 모양이다. 책방에는 이런 종류의 책들이 꼭 앞쪽에 진열되어 있다. 그뿐만 아니다. 기업 강연을 가보면 화장실 소변기 앞에 이런 종류의 글들이 번호 순서대로 예쁘게 코팅되어 붙어 있다. 이런 글들을 아무 생각 없이 멍하게 읽다 보면, 갑자기 오줌이 콱 막힌다. 나에게 해당되는 것이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꼭 이런 식이다. 미국식 성공처세서는 한결같이 사람을 좌절케 한다. 이런 처세서가 던지는 메시지의 공통점은 한결같이 ‘너를 바꿔라’다. 그런데 사람이 그렇게 쉽게 바뀌는가? 누구나 한 번쯤 자신에 대해 생각해보라. 철든 이후에 자신의 성격의 바뀐 적이 있는가? 죽다 살아난 사람들도 웬만해선 성격이 바뀌지 않는다. 그런데 이렇게 바꾸기 힘든 자신을 자꾸 바꾸라 하니 사람들은 매번 좌절한다. 이 좌절에 길이 들어 다른 제목의 처세서가 나오면 다시 책을 사게 된다. 혹시나 하고. 심리학을 30년 가까이 전공한 나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사람은 절대 안 바뀐다.

사람은 절대 안 바뀐다

누구나 꼭 고치고 싶은 개인적인 약점이 있다. 나도 마찬가지다. 내게 치명적인 결함은 열 받으면 확 뒤집히는 시한폭탄 같은 성격이다. 잘나가다가 일이 뜻대로 안 풀리면 제 성질을 못 이겨 뒤엎어버린다. 사람관계도 마찬가지다. 잘 지내다가도 단 한 번의 만회하기 힘든 실수로 인간관계가 망가지기도 한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운전하다가 뛰어나와 멱살잡이도 참 여러 번 했다. 이제 교수라는 나름의 사회적 지위도 있는 만큼 이런 실수를 범하지 않았으면 하지만, 여전히 욱하는 성격 탓에 크고 작은 사건을 저질러 잠 못 이루는 밤이 여러 날이다.

고민하는 내게 아내는 그 성격을 구태여 고치려 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그리고 서류함을 뒤져 내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복사본을 가져다 준다. 고 2때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써놓았다.
1/5
김정운 명지대 교수·문화심리학 entebrust@naver.com
목록 닫기

재미의 문화사 - 재미는 관점을 즐기는 일이다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