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신한국지

전남 무안군

‘중국산업단지’도약 모색하는 연축제의 고장

  • 글 / 공종식 기자 사진 / 장승윤 기자, 무안군청 제공

전남 무안군

  • 요즘 전남 해안지역 관광이 뜨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완전 개통으로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좋아진데다가 최근 숙박 여건도 한결 나아졌기 때문이다. 무안군도 그중 하나다. 들쭉날쭉 그린 듯 기묘한 해안선 길이만 220km에 달하는 무안 앞바다, 람사르 습지로 등록될 만큼 깨끗한 무안 갯벌, 그리고 서해안의 낙조를 즐겨보자.
전남 무안군

국내 최대규모인 회산 백련지. 규모가 33만여㎡(10만평)로, 매년 8월 중순 백련대축제가 열린다.



전남 무안군
1 학마을로 유명한 용월리. 해마다 4000여 마리의 백로, 왜가리가 찾아오는 번식지다.

2 양파 수확 작업 중인 서남석 무안군수.

3 황토밭에서 재배한 무안 특산품 황토고구마.

4 층층이 쌓여있는 양파자루. 무안은 전국 양파 생산량의 16%를 차지한다.

5 모래톱 끝에서 바라본 서해안의 일몰 풍경.

신동아 2009년 10월 호

글 / 공종식 기자 사진 / 장승윤 기자, 무안군청 제공
목록 닫기

전남 무안군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