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형우 기자의 꼴

남녘의 봄

  • 글·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남녘의 봄

1/2
봄은 ‘당연히’ 남쪽에서부터 온다.

제주도 유채꽃이 노오란 꽃망울을 터뜨리면,

지리산 산수유가 뒤질세라 꽃잎을 열고,

섬진강변 매화나무도

그윽한 향기를 뿜어낸다.

겨우내 굳었던 땅이

돋아나는 새싹들로 촉촉해지면,

산에도 거리에도

생명의 기운이 물씬해질 게다.

지난 겨울은 혹독했지만 새봄은

이렇게 희망을 품고 달려오고 있다.

남녘의 봄

봄비가 내려 흙 내음으로 가득한 제주도 해안도로 올레길.

남녘의 봄
1 전남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 산수유마을.

2 봄소식이 가장 빨리 전해지는 제주도 당근 밭.

3 제주도 성산일출봉 앞 유채꽃 물결.

4 섬진강변을 따라 조성된 매화밭에는 이미 봄꽃이 만개했다.
1/2
글·사진 김형우 기자 free217@donga.com
목록 닫기

남녘의 봄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