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세계 최고 친환경기업을 가다④

일본 혼다

이산화탄소 배출‘제로’자동차에 도전하는 ‘기술의 혼다’

  • 정현상│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doppelg@donga.com│

일본 혼다

1/4
  •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혼다도 경제위기를 피해갈 순 없다. 그러나 혼다는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삼고 공격적인 친환경 경영에 나섰다. 올봄에 최신 기술을 탑재한 하이브리드차를 선보일 계획이며, 차세대 수소연료차 ·박막태양전지 개발 상용화에도 돌입했다. 앞선 기술력으로 ‘아이들을 위해 푸른 하늘을’이라는 회사 슬로건을 실천하고 있다.
일본 혼다

일본 메이지 신궁 외원 거리에 정차해 있는 시빅 하이브리드.

지난해 12월10일 오전 10시께 일본 혼다 본사 주차장에서 연청색 신형 시빅 하이브리드(hybrid) 자동차 조수석에 앉았다. 하이브리드 차란 내연 엔진과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엔진을 동시에 장착한 친환경 차를 말한다. 혼다 홍보담당 호리우치 주임과 와타나베씨가 기자를 태우고 일본 메이지 신궁 외원(外苑) 거리를 달렸다. 수백년 된 늙은 은행나무 가로수가 줄지어 서 있는 유서 깊은 도로에서 최신 기술의 정수로 꼽히는 하이브리드 차에 외국 기자를 태우고 달리며 설명하는 것에 이들은 큰 자부심을 느끼는 듯했다. 두 사람의 당당하고 예의바른 태도가 인상적이었다.

“속력을 높이거나 급가속할 경우 전력이 저절로 충전됩니다. 계기판에 보이는 표시부를 통해 언제 충전이 되고, 언제 가솔린이 소비되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지해 있거나 40km 일정 속도를 유지할 경우 가솔린 소비가 없고 전기만 소모됩니다.”

호리우치씨가 붉은 신호등을 보고 차를 잠시 정지했을 때 자동차의 엔진 소음은 거의 들리지 않았다. 승차감도 좋았다. 운전석 쪽 대시보드가 낮아 시야가 탁 트이는 느낌이 들었다. 그러면서도 고개를 숙이지 않고 계기판을 볼 수 있게 한 독특한 디자인이 눈에 띄었다. 계기판은 항공기의 그것과 비슷한 구조였다.

시빅 하이브리드는 일본에서 228만~286만엔(100엔당 1450원일 경우 3306만~ 4147만원)에 팔리고 있다. 일반 시빅이 197만4000엔, 오토 풀옵션일 경우 225만7500엔인 것에 비하면 차이가 크지 않은 셈이다.

이 차는 2007년 혼다코리아에 의해 국내에도 소개돼, 한국능률협회 선정 ‘2007 대한민국녹색경영대상 녹색상품 부문 1위’에 이어 지난해 ‘2008년 글로벌 녹색경영대상’을 받았다. 지난해 7월엔 소비자시민모임 선정 ‘제12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에너지기술상’을 수상해 에너지효율 1등 상품으로 선정됐다.

2007년 2월 초에는 ‘미국 에너지 효율 경제 위원회 (American Council for an Energy Economy ·ACEE)’가 2007년 출시된 승용차와 모델을 대상으로 선정한 ‘올해의 친환경 차량’에서 시빅GX가 1위, 시빅 하이브리드가 3위를 차지했다.

혼다가 2005년 실용화한 2세대 하이브리드 기술은 ‘뉴IMA(New Integrated Motor Assist) 시스템’으로 요약된다. 첨단 엔진(3 Stage i-VTEC)과 소형 · 고효율화를 실현시킨 체제다. 시빅 하이브리드는 한국 내에 시판 중인 자동차 가운데 연비가 가장 높아 1ℓ로 23.2km(국내 연비측정 기준)를 갈 수 있다. 성능이 우수한 쏘나타 트랜스폼의 연비가 11.5km/ℓ인 것을 감안하면 그 효율성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최저다.

1.3 SOHC 엔진을 장착하고 엔진 발진 및 가속시 모터가 엔진 동력을 보조하는 ‘병렬(패러렐) 방식’을 적용해 1.8ℓ급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고효율 무단변속기(CVT)인 ‘멀티매틱S’를 적용해 매끄러운 변속으로 연료 소모를 줄였다.

2009년 봄의 가장 주목할 만한 ‘사건’은 ‘신형 인사이트(Insight)’ 출시가 될 것이다. 연비 향상 등 친환경 기술을 강화하고, 소비자의 부담이 적은 낮은 가격대의 신형 하이브리드 전용차다. 혼다는 이 차량이 전세계적으로 20만대 정도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호리우치씨의 말이다.

“1999년 인사이트의 첫 모델을 발표하고 기술을 개선해온 뒤 지난해 10월 파리모터쇼에서 신형 인사이트 콘셉트카를 선보였습니다. 당시 취재진과 관람객의 반응이 폭발적이었어요. 혼다 회사 차원에서도 기대가 큽니다.”

기존 인사이트는 가솔린 엔진이기는 하지만, 차체를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기존 차량보다 40% 정도 무게가 가볍다. 또 1회 급유로 1423.3㎞의 주행기록을 세웠고, 1ℓ당 32㎞라는 놀라운 연비 성능을 선보였다.
1/4
정현상│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doppelg@donga.com│
목록 닫기

일본 혼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