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구자홍 기자의 ‘WORLD NO.1’ 탐방 ⑩

장인정신 빛나는 ‘줄자 명가’ 종합공구회사로 비상

코메론

  • 구자홍│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jhkoo@donga.com│

장인정신 빛나는 ‘줄자 명가’ 종합공구회사로 비상

1/4
  • ‘KO(rea)+ME(asure)+LON(섬유제품 접미사)’의 합성어인 코메론(KOMELON)은 ‘한국에서 만든 대표적인 줄자’라는 뜻이다. 코메론은 국내 줄자 시장에서 60% 이상의 점유율을 올리고 있는 선두 업체. 해외 80여 개국에 수출도 하는 한국의 대표적 줄자 회사다. 1963년 창업 이래 줄자 한 분야에 열정을 쏟아 부으며 장인정신으로 똘똘 뭉친 회사다.
  • 코메론은 줄자에서 거둔 성공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종합공구회사로 비상할 꿈을 꾸고 있다.
장인정신 빛나는 ‘줄자 명가’ 종합공구회사로 비상
부산 사하구 신평공단에 위치한 코메론 본사에 들어서자 ‘정도경영(正道經營)’이라 새겨진 커다란 돌이 눈에 들어왔다. 코메론이 1963년 창업 이래 일관되게 유지해온 경영철학이 이 네 글자에 모두 담겨 있다.

“주문자 상표부착 생산방식(OEM)으로 해왔으면 매출을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었겠지요. 그렇지만 세계 시장에서 오늘날과 같은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지는 못했을 겁니다. 규모는 작지만 최고 품질의 줄자를 개발해 철저하게 코메론 브랜드로 세계 시장에 나섰습니다.”

이 회사 강동헌 대표의 경영철학은 코메론 창립자이자 부친인 강의조 전 대표에게서 비롯됐다. 엄격한 가정교육을 받고 자란 강 대표는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줄자 제조 현장에 투입됐다. 대학에 진학해 이론을 배우는 것에 앞서 현장에서 차근차근 경험을 쌓는 것이 더 낫다는 부친의 소신 때문이었다. 그 덕에 코메론에서는 지금도 줄자 지식에 관한 한 강 대표를 따라올 직원이 없을 정도라고 한다.

현장에서 실무 경험을 쌓은 뒤 대학에 입학, 경영 이론까지 겸비한 강 대표는 ‘품질이 갖춰지지 않으면 아무리 많이 팔아도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는 신념으로 자체 브랜드를 고수, ‘KOMELON’을 세계적 브랜드로 일궈냈다.

특허, 실용신안권 200건 넘어

기자는 몇 해 전 경기도 파주의 농가주택을 구입해 증축했다. 그때 공사 현장에서 인부들이 줄자를 길게 늘어뜨려 길이를 재고 건축자재를 자르는 광경을 자주 봤다. 그래서 줄자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코메론 본사의 줄자 쇼룸을 보고 나서는 생각이 바뀌었다. ‘세상엔 내가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훨씬 많다’는 진리를 새삼 실감했다. 크기, 디자인, 기능이 제각각인 수십 종의 줄자가 걸려 있었다. 공사 현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줄자들에 비하면 무엇보다 디자인이 빼어났다.

“줄자는 단순해 보여서 그리 까다로운 제조 기술이 필요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기 쉬워요. 하지만 절대 그렇지가 않습니다. 차별화된 제품을 만들어내려면 디자인은 물론, 기능적인 면에서도 뛰어나야 합니다.”

강 대표는 코메론 제품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했다. 코메론이 세계적 줄자 업체로 성장한 것은 그저 오랫동안 제품을 생산해왔기 때문만은 아니다. 코메론이 국내외에 출원하고 등록한 특허와 실용신안권이 200여 건에 달한다. 국내에서 KS마크를 획득한 데 이어 일본에서는 동종업계 외국 기업 중 유일하게 JIS 규격을 따냈다. 그뿐만 아니라 유럽연합의 통합규격과 ISO9001까지 획득하는 등 기술력과 품질의 우수성을 나라 안팎에서 인정받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흔히 명품과 짝퉁의 차이는 ‘보이지 않는 1%’에 있다고 한다. 코메론의 제품 하나하나에도 명품이 지녀야 할 각각의 특별함이 담겨 있다. 백승운 부장이 코메론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하고 특허를 낸 제품을 하나하나 보여주며 특성을 설명해줬다.

“호크에 자석이 부착된 자석 줄자는 배관이나 철로 된 소재에 고정시켜 길이를 잴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롤러 줄자인데, 바닥에 대고 밀면 롤러가 돌면서 자가 들락거려 편리하게 길이를 잴 수 있습니다.

스테인리스 소재로 된 이 줄자는 습기가 많은 작업 현장에서 사용해도 녹이 슬지 않습니다. 이 줄자엔 셀프록 기능을 넣어 안전도를 높였습니다. 이들 제품은 모두 저희 자체 기술력으로 만들어 특허를 내고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습니다.”
1/4
구자홍│동아일보 신동아 기자 jhkoo@donga.com│
목록 닫기

장인정신 빛나는 ‘줄자 명가’ 종합공구회사로 비상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