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새 연재 | 김유림 기자의 벤처 트렌드 2.0

다양한 경험 살려 ICT 창업 “도전하니 청춘이다!”

베이비부머 벤처 붐

  • 김유림 기자 | rim@donga.com

다양한 경험 살려 ICT 창업 “도전하니 청춘이다!”

1/2
다양한 경험 살려 ICT 창업 “도전하니 청춘이다!”

지난 10월 30일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사진 중앙)과 조산구 코자자 대표(오른쪽)가 서울 종로구 북촌 한옥촌 일대를 걷고 있다.

“한옥에 앉아 식사를 하는데, 부드러운 바람과 햇빛이 조화롭게 흐르는 걸 느꼈습니다. 나도 훗날 집을 짓는다면 꼭 이런 집을 짓고 싶습니다.”

2013년 10월 30일 세계 인터넷 시장을 선도하는 구글의 에릭 슈미트 회장이 한국을 방문, 한옥 숙박을 공유하는 벤처 ‘코자자’가 운영하는 한옥에서 점심식사를 한 것이 화제가 됐다. 코자자가 ‘구글문화연구원’에 한옥 관련 콘텐츠를 제공한 것이 이런 인연으로 이어졌다. 한옥을 방문한 슈미트 회장은 “다음 한국 방문 때는 꼭 한옥에서 자겠다”고 거듭 말했다고 한다. 이 ‘깜짝 방문’ 덕분에 코자자는 세계적인 유명세를 얻었다. 창업 2년차 신생 벤처 코자자의 조산구 대표는 새해 49세가 된다.

20~30대 청년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벤처 창업 시장에 40~50대 베이비부머 세대가 도전장을 내고 있다. 그간 베이비부머는 ‘치킨집’으로 대표되는 생계형 창업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들이 전문성 없이 이미 포화 상태인 자영업 시장에 뛰어들어 폐업과 재창업을 반복하는 것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그런데 최근의 베이비부머 창업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 특징이다. 2000년 초반 닷컴 열풍의 주역인 그들은 은퇴 후 IT 관련 지식과 사회 경험을 십분 발휘해 고부가가치 창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서툴지만 성실하게

조산구 코자자 대표는 KT에서 오랜 직장생활을 했고 2010년 LG유플러스 상무로 재직하다 2011년 창업했다. 처음 회사를 그만두고 벤처를 차리겠다고 했을 땐 대부분 “이 엄동설한에 왜?”라는 반응이었다. 대학 진학을 앞둔 두 아들을 생각하면 대기업에 있는 것이 백번 나았지만 그는 “모바일 시장이 뒤바뀌는 이때가 아니면 다시는 창업할 수 없다”는 위기감 때문에 결국 안정적인 직장을 박차고 나왔다.

주차장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 ‘모두의 주차장’을 만든 강수남(50) 대표 역시 세계적인 미디어그룹 타임워너에서 15년간 근무하다 2008년 돌연 창업 시장에 뛰어들었다. 당시 40대 중반이던 그는 문득 ‘10년 후면 은퇴할 나이’임을 새삼 깨닫고 재빨리 제2의 인생 설계에 나섰다.

최근 베이비부머가 창업 전선에 뛰어든 데에는 IT업계가 유난히 정년퇴직 연령이 낮고 이직이 많은 것과 관련이 있다. 산업연구원(KIET)에 따르면 소프트웨어 기술자의 실질 퇴직연령은 45~46.4세로 일반 제조업 연구개발·기술직군보다 5년 이상 빠르다. ‘30대 대표, 20대 팀장’이 일반적인 벤처 업계에서 40대만 넘으면 대표 외엔 갈 자리가 없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50대 이상의 스마트폰 활용도가 높아진 것도 베이비부머 ICT 창업 열풍에 기여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50대 이상의 스마트폰 사용자 수가 2011년 9.5%에서 2012년 46.8%로 급증했다.

전문가들은 나이가 많은 경영자일수록 안정성을 중시하고 위험을 회피하는 경향이 있어 더욱 치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이병희 한양대 경영대 교수는 ‘시니어 벤처기업의 경영특성에 관한 연구’라는 논문을 통해 “40대 이상이 설립한 시니어 벤처는 청년 벤처보다 비교적 보수적이고 전통적인 것을 유지하려는 성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도전과 모험이 내재된 벤처 시장에 중장년층이 뛰어들기란 태생적으로 어렵다는 얘기다. 강수남 대표는 “혼자만 생각하면 괜찮아도 가족을 생각하면 ‘절대 실패하면 안 된다’는 압박감이 있다. 하지만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면 사업에 성공할 수 없기에 가능한 많은 준비 끝에 도전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창업 문턱이 낮아지면서 IT 관련 경력이 없는 ‘IT 초보 베이비부머’들도 ICT 창업에 도전한다. 지난 11월 초 사업자등록을 마친 초보 벤처 ‘낭낭공방’ 정언랑(45) 대표는 지난해 스마트폰을 구입하기 전까지만 해도 ‘휴대전화는 전화 받는 도구’라고 생각하는 ‘디지털 문맹’이었다. 재미로 갤럭시노트에 그림을 그려 주변 사람들에게 모바일 메신저로 보냈더니 반응이 좋았다. 정 씨는 ‘스마트폰으로 그림을 그린 후 ICT 기술을 통해 머그컵 등 일상용품에 그림을 새기면 어떨까?’라는 구상을 하게 되면서 창업 시장에 도전했다.

정 대표는 “무작정 사업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IT 관련 전문용어를 들으면 낯설고 생소하다. 하지만 이젠 최소한 ‘누구에게 물어보면 답을 얻을 수 있겠다’는 걸 안다”며 “지금까지의 삶이 IT와 관계없었기에 서툴지만 오히려 더 꾸준히 노력해 주부들에게 희망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2
김유림 기자 | rim@donga.com
목록 닫기

다양한 경험 살려 ICT 창업 “도전하니 청춘이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