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 웰빙

서울남부지검장 이동기 북·판소리

할 일 다 해가면서 신명나게 놀아보세∼

  •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서울남부지검장 이동기 북·판소리

1/3
  • 옛말 틀린 것 하나 없다더니 선인들은 어찌 수백년이 지나도 고개를 끄덕이게 하는 기막힌 말들을 남겼을까. ‘노세 노세 젊어 놀아/늙어지면 못 노느니라/놀아도 너무 허망이 하면 늙어지면서 후회되리니….’ 소크라테스 저리 가라 하는 ‘사철가’ 한 소절에 허황된 욕심 사라지고, 해이해진 마음 다잡는다. 한번 가면 그만인 인생, 신명나게 살아야 맛인 것을.
서울남부지검장 이동기 북·판소리
“봄은 갔다가 年年이 오건만/이 내 청춘은 한번 가고/다시 올 줄을 모르네 그려/어와 세상 벗님네들/인생이 비록 100년을 산다 해도/人壽瞬若 擊石火요/空手來空手去를/짐작허시는 이가 몇몇인고/노세 노세 젊어 놀아/늙어지면 못 노느니라/놀아도 너무 허망이 하면/늙어지면서 후회되리니/바쁠 때 일하고 한가할 때 틈타서/이렇듯 친구 벗님 모아 앉아/한잔 더 먹소 덜 먹소 하여 가며/할 일을 하여 가면서 놀아보세….

이왕 한 김에 ‘진도아리랑’도 불러봅시다. 원래는 장구가 있어야 하는데 북치며 불러보죠.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사진 촬영을 위해 잠시 짬을 내 양천공원으로 나온 그의 얼굴에서 웃음이 떠날 줄 몰랐다. 녹음이 짙은 공원 한가운데서 카메라를 의식 않고 눈을 지그시 감은 채 노래하니 신선이 따로 없다 싶은가 보다.

“혼자 이렇게 북치고 노래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북소리가 크게 울리니 잡념이 겁나서 들어오질 못하죠. 허허.”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이동기(李東햖·49) 검사장은 지난 2월 부임했지만 지척의 양천공원에 나와 보긴 처음이다. 지난해 대검찰청 형사부장으로 재직하며 부동산 투기사범을 강도 높게 수사했던 그는 ‘21세기 전략 검찰청’으로 지정된 서울남부지검 검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10년, 20년 뒤 검찰청의 모습을 미리 구현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검찰청 지하 체력단련실에 북과 장구를 갖다놓은 지 이미 오래지만 장단에 맞춰 노래할 겨를이 없었는데, 야외에서 북채를 잡고 노래까지 부르니 흥이 절로 나는 모양이다.

이 검사장은 2004년 6월 전주지검장으로 부임하면서 북과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했다. 전북 정읍 출신인 그는 고향에서 지내는 동안 뭔가 의미 있는 걸 배우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중 전북도립국악원 임청현 교수로부터 국악수업을 받았다. 일주일에 세 번 임 교수가 관사를 직접 방문했다.

서울남부지검장 이동기 북·판소리

잠깐 짬을 내 검찰청 인근 공원에 나온 이동기 검사장은 소풍 나온 아이처럼 마냥 즐거워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노래가 절로 나왔다.

1/3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서울남부지검장 이동기 북·판소리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