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명사의Well-being화가 박태후 전원생활

“자연을 닮은 삶…문명은 선택적으로 즐겨요”

  •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자연을 닮은 삶…문명은 선택적으로 즐겨요”

1/3
  • 자연을 좋아한다고 말하기는 쉽지만 자연을 벗 삼기는 어렵다. 돈이 많아 경치 좋은 곳에 그림 같은 별장을 지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그 주위의 꽃과 나무의 이름까지 절로 알게 되는 것은 아니다. 자연과 집, 자연과 사람 사이의 경계를 허물고 진정으로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사는 이 남자, 진정한 ‘웰빙족’이다.
“자연을 닮은 삶…문명은 선택적으로 즐겨요”
5월 하순 어느 날, 오전 9시가 조금 넘은 시각. 호남선 송정리역사를 빠져나오니 화가 박태후(朴太侯·51)가 서 있다. 희끗희끗해진 긴 머리카락을 가지런히 뒤로 묶고 통이 넉넉한 바지를 입은 모습에서 그의 삶을 반쯤은 읽어낸다.

먹물에 젖은 큼직한 붓을 종이에 투박하게 문질러 앙증맞은 새를 그려내는 화가 박태후. 그는 원래 공무원이었다. 원예고를 졸업하자마자 광주고등법원 정원사가 되었고, 군대를 다녀와서는 광주농촌지도소에서 근무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야간대학에 편입해 어릴 적부터 좋아하던 그림 공부를 시작했다. 내친김에 대학원까지 마쳤다. 국전과 서예대전에 줄줄이 입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자연을 닮은 삶…문명은 선택적으로 즐겨요”

정원의 꽃과 나무가 내다보이는 거실 창, 그 곁에서 오누이처럼 닮은 부부가 직접 덖은 차를 마시고 있다. 함께한 세월이 더해지면서 부부는 서로를 닮고 또 자연을 닮아가는 듯하다.

허리춤까지 내려온 머리카락은 자유로워진 세월을 말해준다. 그는 1996년, 공무원 연금을 받을 자격이 되는 근속 20년을 채우자 과감히 사표를 던졌다. ‘철밥통’을 내동댕이쳤을 때 나이 마흔한 살. 100만원 남짓한 연금에 남은 인생을 기대기엔 너무 젊은 나이다. 그러나 그에겐 더 늙기 전에 이루고 싶은 꿈이 있었다. ‘전원에서, 그림을 그리며, 출퇴근 없는 인생’을 사는 것.
1/3
글·구미화 기자 mhkoo@donga.com / 사진·김성남 기자 photo7@donga.com
목록 닫기

“자연을 닮은 삶…문명은 선택적으로 즐겨요”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