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신과전문의 최명기의 남녀본색

매 맞는 남편들이여 술 끊고 돈 벌어라!

  • 최명기 | 청담하버드심리센터 연구소장, ‘걱정도 습관이다’ 저자 artppper@hanmail.net

매 맞는 남편들이여 술 끊고 돈 벌어라!

1/2
  • 기가 센 어머니 밑에서 자라 주눅 들었거나, 경제적 무능으로 아내에게 무시당하는 사람 중에 매 맞는 남편이 많다. 이들 중 상당수는 술에 의존한다. 술을 마실 때는 왕처럼 굴지만, 술에서 깨면 노예처럼 복종한다. 매 맞는 남편으로 살지 않으려면 술부터 끊어라.
매 맞는 남편들이여 술 끊고 돈 벌어라!
스위스에는 매 맞는 남편들을 위한 쉼터(보호시설)가 있다. 쉼터 이름은 독일어로 ‘도중하차역’이라는 뜻인데, 행인들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있다. 매 맞는 남편들은 이곳에서 최장 두 달까지 생활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선 (사)한국남성의전화가 매 맞는 남성들을 위한 전화 상담을 하는데, 상담 건수는 2009년 856건에서 2011년 1724건, 2014년 2230건으로 늘고 있다. 아내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된 건수는 2014년 1000여 건으로, 2013년 820여 건보다 30% 이상 늘었다.

여자를 때리는 남자, 남자를 때리는 여자의 성품은 어느 정도 타고난다. 누군가를 일방적으로 때리려면 동정심이나 겁이 없고 충동적이어야 한다. ‘때리려고 해도 때릴 데가 없어 못 때린다’는 말처럼, 보통 사람은 상대방이 아프다는 생각에 때리지 못한다. 실수로 누군가를 때리더라도 상대방이 아파 쓰러지면 큰일났다는 두려움에 공격을 멈춘다. 다른 이의 고통에 공감하고, 겁이 많고, 사려 깊은 남자는 아무리 덩치가 산만 해도 여자를 못 때린다. 여자가 때려도 그냥 참는다.

반면 덩치는 왜소해도 동정심이 없고, 충동적이고, 겁이 없는 남자는 여자가 자신의 몸에 조금만 손을 대면 때린다. 자기가 때린 것은 축소 왜곡하고, 여자가 자신을 때리거나 할퀸 것만 확대 해석한다. 날마다 맞던 여성이 방어 차원에서 남자를 때리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남자는 자신이 매 맞는 남편이라며 여성을 고발하는데, 막상 경찰이 조사해보면 그동안 남편이 심각한 폭력을 행사한 경우가 대다수다. 이혼 법정에서는 마치 ‘조폭마누라’나 되는 것처럼 여자를 몰아세운다.

여자가 자신을 때린다고 보복·대응 차원에서 여자를 때리는 남자는 생각보다 드물다. 남자 대부분은 여자가 때리면 말리려고 한다. 손을 붙들어서 더는 못 때리게 하거나, 뒤에서 안아 꼼짝 못하게 한다. 달아나기도 하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한다. 여자가 때리면 엉겁결에 당하는 게 대부분이다.

드센 엄마, 주눅 든 아들

맞아야만 상처가 남는 건 아니다. 상대를 무시하고 깔보는 언어폭력도 상처를 남긴다. 남자를 들들 볶으면서 꼼짝 못하게 하는 여자가 꽤 많다. 월급 또박또박 갖다 바치고 한눈판 일도 없는데 “능력 없다”고 무시당한다. 용돈, 통금시간, 섹스 횟수를 여자가 정하고, 남의 집 남자와 비교하면서 육아, 청소, 요리를 떠맡긴다. 옆에서 보면 멀쩡한 남자가 도대체 왜 저런 악처와 사는지 이해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허구한 날 맞으면서 참고 사는 남자의 심리는 뭘까.

우선 당하고 사는 데 익숙한 남자들이 있다. 기 센 어머니 밑에서 자란 아들은 여자가 소리를 지르면 정신이 없어진다. 연애할 때는 여자의 주도적인 모습이 믿음직스럽다. 여자는 자신이 뭐라고 해도 아무 말 안 하는 남자가 믿음직스럽다. 그런데 결혼하면 생각이 바뀐다. 남자는 계속 이래라저래라 하는 여자가 지긋지긋하다. 여자가 화를 내면 무섭다. 여자는 소리를 질러도 가만있는 남자가 답답하다.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고 싶어 또 소리를 지른다.

하지만 남자는 침묵한다. 말만 하면 여자가 트집을 잡기 때문이다. 말을 하는 순간 약속이 된다. 엉겁결에 고개를 끄덕이면 여자는 그것이 약속이라고 주장한다. 지킬 수 없는 걸 여자가 요구하는데 ‘생각해보겠다’고 하면 여자는 그 말을 약속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고 우긴다. 남자는 만날 거짓말하는 사람이 된다. 남자는 여자가 화를 내면 입을 다물고, 여자는 ‘말이라도 해보라’며 남자를 때린다.

남자는 여자가 지긋지긋하고 무서워 달아난다. 어쩌다 남자와 마주친 날 여자는 끝장을 봐야 한다. 여자는 다그치고 남자는 입을 닫는다. 그러다 남자를 때린다. 보통 남자라면 짐을 싸서 집을 나오겠지만, 어려서부터 여자에게 당하는 데 익숙한 남자는 그냥 참는다. 남들도 다 이렇게 살려니 여기면서.

세뇌, 합리화, 두려움…

맞고 사는 사람들은 동정심이 많다. 아내에게도 사정이 있으려니 한다. 아내가 돈이 없다고 원망하면 자신이 돈을 좀 더 벌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내가 자신을 때리는 것은 아내가 나쁜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상황 때문이라고 합리화한다. 아내가 결혼 전에는 잘나갔는데 남편을 만나서 신세 망쳤다고 하면 그 말을 진짜로 믿는다.

마음이 심약한 이는 평생을 살면서 일종의 세뇌가 된다. 아내와 결혼한 자신이 문제였다며 스스로를 탓한다. 재혼하더라도 이만한 여자를 못 만날 거라고 생각한다. 마음이 나약한 남편일수록 체면을 중시하는데, 이들은 사회적 편견 때문에 매 맞는 사실을 알리지 못한다. 따라서 신고, 치료, 이혼이 쉽지 않다. 스스로도 못났다 여기는데, 맞고 사는 사실이 알려지면 사람들이 더 무시할 거라는 두려움에 사로잡힌다.

이혼 그 자체가 두려워 참고 살기도 한다. 겁 많고 불안 수준이 높은 남자는 이혼을 생각하면 두렵고 끔찍하다. 게다가 평판에 유난히 신경을 쓴다. 부모가 이혼 사실을 알면 싫어할 거라면서 어떻게든 이혼을 피하려는 이들이 있다. 부모에게 상처를 줄까 그러는 것도 있지만, 한편으론 부모가 두려운 것이다.

어떤 이는 아내에 대한 분리불안 때문에 이혼한다는 걸 상상도 못한다. 다그치고, 욕하고, 때리는 아내와 헤어지면 너무 좋을 것 같다. 그런데 막상 헤어지려 하면 불안해서 아내를 용서하고 다시 살기로 결심한다. 어린 시절 엄마에게 야단맞으면 엄마가 밉지만, 막상 엄마와 떨어져 있으려면 불안한 것과 같다. 아내와 헤어져서는 안 되는 이유를 스스로 만들어낸다.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것이 인생의 목표이자 환상인 사람에게도 이혼은 쉽지 않다. 이혼을 한다는 것은 본인의 가정이 불행해졌음을 의미한다. 그런데 불행하다는 걸 받아들이고 싶지 않다. 내가 조금만 잘하면, 아내가 조금만 바뀌면 다시 행복해질 수 있다는 환상에서 헤어나지 못한다. 이혼은 더 이상 그런 환상을 꿈꿀 수 없음을 의미한다. 그래서 절대 이혼하지 못한다.

섹스 때문에 참는 경우도 있다. 예쁜 여자, 몸매 좋은 여자와의 섹스에 유난히 집착하는 남성들이 있다. 그런 남성은 일단 예쁘면 다 용서가 된다.

처가 때문에 참고 사는 경우도 있다. 어떤 군인은 장군의 딸과 결혼했다. 그런데 장군의 딸은 조울증 환자였다. 조증 상태가 되면 남자를 물고 때리고 난리가 났다. 하지만 헤어질 수가 없었다. 여자와 헤어지는 순간 자신의 장래 역시 불투명해지기 때문이다.

어떤 전도사는 유명한 대형 교회 목사 딸과 결혼했는데, 목사의 딸은 술을 마시고 날이면 날마다 남편을 때렸다. 대형 교회 담임목사를 꿈꾸는 남편은 이혼할 수 없었다. 주임교수의 딸과 결혼한 시간강사, 사장의 딸과 결혼한 직원도 마찬가지다.
1/2
최명기 | 청담하버드심리센터 연구소장, ‘걱정도 습관이다’ 저자 artppper@hanmail.net
목록 닫기

매 맞는 남편들이여 술 끊고 돈 벌어라!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