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이 둘러본 유네스코 지정 인류유산 ③

탄자니아 응고롱고로 자연보호구역

野性이 살아 숨쉬는원시의 초원

  • 글·사진: 사진가 이형준

탄자니아 응고롱고로 자연보호구역

1/3
탄자니아 응고롱고로 자연보호구역

응고롱고로 자연보호구역의 한 호숫가 풍경. 독수리 한 마리가 유유히 사냥감을 찾고 있다.

마사이어(語)로 ‘거대한 구멍’을 뜻한다는 응고롱고로 자연보호구역(Ngorongoro Conservation Area)은 탄자니아 동북쪽 거대한 분화구 지역에 자리잡고 있다. 아프리카에 서식하는 동물 종(種) 대부분을 만날 수 있다는 이 보호구역은 지상에서 가장 안전한 야생동물의 보금자리다. 이 지역에는 최고의 전사(戰士)로 아프리카 역사에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마사이족이 살고 있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동서 20km, 남북 16km에 이르는 거대한 화산지대에 펼쳐지는 응고롱고로의 새벽 풍경은 평온하고 한적하다. 그러나 아침 햇살이 거대한 칼데라를 비추면 목숨을 담보로 하는 치열한 생존게임이 시작된다. 사자, 표범 등의 육식동물은 사냥을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초식동물들은 사방을 경계하느라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추지 못한다.

눈앞에서 펼쳐지는 약육강식의 세계

흔히 지프를 타고 동물을 찾아다니는 것을 사파리 투어라고 하는데, 응고롱고로에서는 ‘게임 드라이브’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동물을 찾는 방문객과 자신의 안전을 위해 몸을 숨기는 동물 사이에 벌어지는 일들이 흡사 쫓고 쫓기는 게임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게임 드라이브는 일출부터 일몰까지만 허용되며 지정된 차량에서 현지인의 안내를 받아야 한다. 이토록 까다로운 규정을 두는 이유는 관람객과 희귀 동물들을 동시에 보호하기 위해서다.

1/3
글·사진: 사진가 이형준
목록 닫기

탄자니아 응고롱고로 자연보호구역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