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이 둘러본 유네스코 지정 인류유산 ⑩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다양한 식물군 서식하는새들의 낙원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1/3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담수호. 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로 수심이 얕다.
▷카리브해와 육지가 만나는 지점에서 노닐고 있는 새들.

끝없이 펼쳐진 습지와 수채물감으로 그려놓은 듯한 섬, 사냥감을 기다리는 악어와 한적하게 하늘을 나는 희귀한 새들. 언어의 마술사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사랑했다는 카리브해와 미국 최대의 담수호인 오커초비 호가 만나는 북미대륙 동남쪽 끝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은, 스릴과 여유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독특한 자연유산지역이다.

악어 부르는 레인저의 손짓

화려한 상가들이 즐비한 플로리다 최고의 도시 마이애미에서 서남쪽으로 펼쳐진 아름다운 카리브해안 도로를 달리다 보면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으로 인도하는 작은 표지판이 눈에 들어온다. 표지판을 따라 드넓은 경작지를 얼마쯤 더 달려 만난 에버글레이즈의 첫인상은 수수함과 깔끔함 그 자체다. 1947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에버글레이즈는 1979년 유네스코지정 세계자연유산으로 선정됐다. 지상에서 가장 다양한 식물군이 서식하는 새들의 낙원이라는 것이 선정 이유다.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넓은 에버글레이즈는 갈대가 무성한 상류와 각기 독립된 생태계로 뒤덮여 있는 하류로 나뉜다. 상류지역은 수심이 30cm에 불과한 오커초비 담수호를 중심으로 2500㎢의 습지가 펼쳐져 있다. 전체 공원면적의 40%를 차지하는 만큼 서식하는 동식물의 종류가 매우 많지만 그 중에서 가장 방문객들의 흥미를 끄는 것은 몸길이가 5∼6m에 이르는 미시시피카이만악어다.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 방문객을 실은 플라잉보트가 에버글레이즈 습지를 누비고 있다.
▶ 국립공원 지역의 상당부분은 1970년대에 농장으로 개간되었다.

1/3
목록 닫기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댓글 창 닫기

2017/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