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길따라 맛따라

‘내륙의 바다’ 충주

산, 강, 호수 어우러진 천혜의 드라이브코스

  • 글: 허만섭 기자 사진: 김성남 기자

‘내륙의 바다’ 충주

1/3
  • 옛 사람들은 충주를 ‘중원’이라고 불렀다. 한반도의 한가운데라는 뜻이다.
  • 그런데 정말 충주를 가운데에 놓고 보면 내륙의 명소들이 구슬이 꿰어지듯 모여든다.
  • 여행을 떠나기 앞서 잠깐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을 해보자. 실제로 세상은 충주를 중심으로 돌고 있는지도 모른다.
‘내륙의 바다’ 충주

충주시 신니면에 있는 600년 된 느티나무

서울에서 충주까지 고속도로 구간은 1시간 남짓 거리다. 중부내륙고속도로가 최근 개통되면서 충주는 성큼 수도권으로 다가왔다.

충주호, 수안보온천, 월악산국립공원은 차로 30분 거리의 충주동심원에 쏙 빨려 들어온다. 문경새재, 단양팔경은 한 시간 거리다. 충주는 콘도(6개), 호텔(15개), 자연휴양림 통나무집(2개소) 등 숙박시설이 충청권에서 가장 풍부한 곳이다. 남한강변 봉황리자연휴양림(043-855-5962)엔 계곡의 물을 가둬 알맞은 수위를 유지하는 자연 수영장이 있다. 도처에 산이 있고 물이 풍부하니 가는 곳마다 관광지, 피서지다. 그 사이로 탄금대, 중앙탑, 중원고구려비 등 들러볼 만한 유적들이 있다.

충주는 자동차 여행이 제 맛이므로 안내소(043-850-5854)에서 나눠주는 관광지도가 도움이 된다. 인터넷(http://www.chungju. chungbuk.kr/)에 올라 있는 관광정보가 종이 지도만큼 충분치 않다는 점이 아쉽다.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충주호의 물은 짙은 옥빛이다. 국내 담수호 중 가장 수량이 많으면서(유역면적 6648㎢) 가장 맑은 물이다. 충주호 변 상수도 시설에선 ‘전국 제일 충주 수돗물’이라는 글귀가 보인다.

이 담수호의 길이는 63km. 단양 방면 충주호의 대부분 지역은 자동차로 접근할 수 없다. 그러나 충주 방면 충주호엔 호수 양안을 따라 길게 호반도로가 펼쳐져 있다. 계명산, 남산, 대림산이 호수 위로 솟아 있다. 계명산 자연휴양림 통나무집(043-842-9383)에선 충주호가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호수와 맞닿은 잔디밭에 레저형 승용차와 텐트를 세워두고 낚시하며 야영하는 연인들도 눈에 들어왔다. 그들은 “흡사 백두산 천지에서 야영하는 기분”이라고 한다. 충주호의 세 군데 선착장에선 유람선이 운행한다. 유람선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윤석민(25)씨는 “배를 타고 단양팔경을 둘러보는 것이 단양 유람의 진수”라고 말했다.

1/3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내륙의 바다’ 충주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