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길따라 맛따라

꼭꼭 숨은 겨울 서정 강원도 태백·정선

높고 맑은 山의 날숨, 풋풋한 두메 村의 들숨

  • 글·사진: 정 영

꼭꼭 숨은 겨울 서정 강원도 태백·정선

1/3
  • 새하얀 서리꽃과 눈꽃이 마음 시리게 하는 태백의 고원에서 새해를 맞는다. 백두대간을 잇는 태백산과 함백산 산자락이 꿈틀대는 태백, 그리고 정한 깊은 아라리 가락이 흘러내리는 오지 산골마을 정선. 겨울 강원도의 물줄기와 산줄기 따라 굽이굽이 발길을 옮겨본다.
꼭꼭 숨은 겨울 서정 강원도 태백·정선

함백산 정상의 상고대. 나뭇가지마다 서리꽃이 피어 켜켜이 쌓였다.

겨울 풍경과 먹을거리가 남다르다는 태백과 정선. 고원지대인 데다 오지라 찾아가는 길이 쉽지는 않지만, 가보면 ‘숨어 있는 자연’이라 확실히 다르다 싶게 아름다워 후회하지 않게 된다. 태백에선 해마다 1월에 ‘태백 눈축제’가 열린다. 축제 기간에는 눈꽃 트레킹과 등산대회, 눈 조각전 등이 열리고, 태백산과 함백산 정상에서는 새해 일출을 볼 수 있다. 태백의 산자락엔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 낙동강 발원지인 황지연못이 있어 맑디맑은 정수처럼 정갈한 마음으로 새출발을 다짐할 수도 있다.

정선과 영월과 태백을 잇는 만항재(1330m)는 백두대간을 잇는 고개 중 가장 높다. 태백의 주능선인 태백산과 함백산 사이에 있어 높은 고갯길이 구불구불하지만, 포장이 잘 돼 드라이브 코스로는 태백에서 으뜸이다. 새벽엔 운무에 휩싸인 정취에, 낮엔 고갯길에서 내려다보는 산줄기에 넋을 잃는다.

만항재 정상쯤에서 ‘대한선수촌’ 가는 길로 빠지면 함백산 정상에 오르게 된다. 한반도의 등줄기인 백두대간 한가운데 자리한 함백산(1573m)은 태백에서 가장 높다. 정상에 서면 태백산, 일월산, 백운산, 가리왕산이 한눈에 굽어 보인다. 정상까지 포장도로가 나 있어 차로 오를 수도 있고, 도보 산행을 원한다면 두문동재에서 오르는 등산로를 택하면 된다.

정상으로 오르는 길엔 겨울나무들이 일렬로 섰는데, 나무 아래로는 낮은 산죽(山竹)들이 곳곳에 푸르게 깔렸다. 북쪽으로 이어지는 능선에선 주목과 고사목 군락이 눈에 들어온다. 정상에 다다르니 나뭇가지마다 서리꽃이 피었다. 북풍이 불면 북쪽을 향해, 남풍이 불면 남쪽을 향해 켜켜이 쌓인 서리가 날처럼 서 장관이다. 둥글게 펼쳐진 서리꽃 산정(山頂)이 설원의 비밀궁전 같다. 운무가 바람에 쓸려다닐 때마다 산은 사라졌다 나타나기를 거듭하고, 서리꽃은 쨍그랑거리며 바위에 떨어지기도 한다. 저기, 붉게 떠오른 해가 ‘살아 천년, 죽어 천년’이라는 주목의 낮은 가지에 걸쳐진다. 서서히 서리꽃이 녹으며 반짝이자 운무가 걷힌다. 지난밤 이를 데 없이 짙은 태백의 어둠이 눈앞을 가린 듯하더니, 이토록 믿음직스럽고도 깊은 날숨 같은 산자락을 보여주려 했음인가. 산의 날숨을 한껏 들이마시니 온몸이 맑아진다.

1/3
글·사진: 정 영
목록 닫기

꼭꼭 숨은 겨울 서정 강원도 태백·정선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