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길따라 맛따라

아늑하고 따사로운 생명의 땅 전남 순천·여수

망망대해처럼 일렁이는 갈대밭엔 春光春色 가득하고

  • 사진·글: 양영훈 여행작가 www.walkingmap.net

아늑하고 따사로운 생명의 땅 전남 순천·여수

2/3
아늑하고 따사로운 생명의 땅 전남 순천·여수

땅거미가 내려앉을 무렵 순천만 갯벌의 갯고랑.

벌교를 대표하는 맛집 가운데 하나인 대양식당(061-857-0343)은 벌교우체국 부근의 옛 본정통 어귀에 있다. 겉모습은 눈에 잘 띄지도 않을 만큼 작고 허름하다. 그러나 음식 맛과 상차림만큼은 맛깔스럽고 푸짐한 남도음식의 전형을 보여준다. 1인분에 5000원짜리(4인상 기본) 밥상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갖가지 채소류, 육류, 해물 등이 푸짐하다.

주인 박영자(64)씨는 “이렇게 차려내면 뭐 남겠냐며 반찬을 좀 줄이라는 손님이 많다”면서도, “여태껏 그렇게 해온 데다 우리 집까지 찾아온 손님들이 고마워서 그럴 수 없다”며 푸근한 웃음을 짓는다. 이 집의 진수성찬을 맛보려면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한다. 자리도 몇 되지 않거니와 손님이 주문할 때마다 밥을 새로 지어서 내놓기 때문이다.

아늑하고 따사로운 생명의 땅 전남 순천·여수

추수가 끝난 뒤 새로 올린 초가지붕이 새뜻해 보이는 낙안읍성 민속마을의 민가들.

서정 넘치는 순천만의 초겨울 풍경을 온전히 감상하려면 어스레한 새벽녘부터 바지런을 떨어야 한다. 어둠이 채 걷히지 않은 새벽길을 달려 순천시 별량면 화포마을에 당도했다. 갯마을 주민들은 벌써 고단한 하루 일과를 시작했다. 물 밖으로 드러난 그물에 걸린 고기를 걷어오기 위해 뻘배(널판)를 타고 갯벌을 질러가는 주민들의 모습이 여기저기 눈에 띈다. 어느새 설익은 아침햇살을 받은 순천만 갈대밭이 망망대해처럼 일렁인다.

내친김에 남쪽으로 길을 더 내달려 여수를 찾았다. 여수는 미항(美港)이자 미항(味港)이다. 시야에 잡히는 풍경마다 남녘 항구 특유의 따사로움과 정겨움이 묻어나고, 발길 닿는 곳마다 내로라하는 별밋집들이 미식가를 유혹한다. 청정해역인 순천만과 여자만, 그리고 한려해상국립공원을 끼고 있는 여수는 그야말로 해산물의 천국이다. 돌산갓김치, 장어탕, 서대회, 노래미탕, 참장어데침회(유비끼), 금풍생이구이, 바다메기탕, 문어회, 피문어죽, 해물한정식 등 여수가 아니면 쉽게 맛볼 수 없는 별미가 한둘이 아니다.

하지만 아무리 담백하고 맛깔스런 해물요리도 잇달아 먹으면 십중팔구 식상함을 느낄 터. 그럴 때는 여수시 학동 선소 부근의 일품매우 여수점(061-692-1616)을 찾아볼 만하다.





2/3
사진·글: 양영훈 여행작가 www.walkingmap.net
목록 닫기

아늑하고 따사로운 생명의 땅 전남 순천·여수

댓글 창 닫기

2019/07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