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의 웰빙天國 ③

검은 대륙 남쪽 끝에서 즐기는 상큼한 와인 온천욕|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

검은 대륙 남쪽 끝에서 즐기는 상큼한 와인 온천욕|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

1/3
검은 대륙 남쪽 끝에서 즐기는 상큼한 와인 온천욕|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

테이블마운틴 정상에서 내려다본 케이프타운 시가지. 바다와 육지의 경계 너머로 언뜻 희망봉이 보인다.

아프리카대륙 최남단의 케이프타운(Cape Town)은 아프리카의 여느 도시와는 조금 다르다. 정글이나 사막은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고, 대신 낭만적인 풍광과 한적하게 여가를 즐길 만한 공간이 곳곳에 흩어져 있다.

국회의사당과 남아프리카 박물관 등 도심에도 볼거리가 많지만 케이프타운을 찾는 이가 가장 먼저 방문하는 곳은 도시의 상징인 테이블마운틴이다. 해발 1067m의 이 산은 정상이 마치 테이블처럼 평평하다. 도심 인근의 공원이지만 돌아보는 데 꼬박 서너 시간이 걸릴 정도로 넓고, 사슴과 사향고양이, 케이프망구스와 원숭이 등 다양한 야생동물과 식물이 서식하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이들 동식물은 일부러 찾아 나서지 않아도 산책로를 걷다 보면 쉽게 만날 수 있다.

검은 대륙 남쪽 끝에서 즐기는 상큼한 와인 온천욕|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

도이커 섬에서 휴식을 취하는 물개떼.

테이블마운틴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또 하나의 매력은 정상에서 바라본 풍광. 이곳 전망대에 서면 동서남북 어느 방향에서 보아도 아름답다는 케이프타운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맑은 날에는 아프리카 최남단에 있는 희망봉도 눈에 들어온다.

수천 마리 물개와 펭귄

케이프타운에서 남쪽으로 펼쳐진 해안선을 따라 달리다 보면 펭귄, 물개, 고래, 희귀한 조류가 그려진 이색적인 표지판이 자주 나타난다. 그 가운데서도 가장 흥미로운 곳은 호우트 항구와 볼더스 비치다.

우선 호우트 항구에선 서너 마리씩 떼지어 이동하는 물개를 코앞에서 볼 수 있다. 의욕 넘치는 관광객이라면 유람선을 타고 30분쯤 이동해 물개의 보금자리인 도이커 섬을 찾아도 좋을 것이다. 커다란 바위에 가까운 이 작은 섬에는 엄청난 수의 물개가 떼지어 휴식을 취하거나 이곳 저곳을 누비며 수영을 즐겨 장관을 이룬다. 그 위를 비행하는 바다새들의 시원스러운 날갯짓도 놓칠 수 없는 풍경. 도이커 섬에 서식하는 물개는 5000여 마리에 이른다고 한다.
1/3
목록 닫기

검은 대륙 남쪽 끝에서 즐기는 상큼한 와인 온천욕|남아프리카 케이프타운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