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의 웰빙天國 ④

너도밤나무 숲속 노천온천 휘감은 야생화 향기|일본 아키타

너도밤나무 숲속 노천온천 휘감은 야생화 향기|일본 아키타

1/3


동해를사이에 두고 한반도와 마주하고 있는 아키타(秋田)현은 수많은 봉우리와 아름다운 계곡으로 이름난 고장이다. 끝도 없이 이어지는 너도밤나무 숲, 계곡 가득한 신록과 이끼, 영험한 호수와 매력적인 온천 등 다양한 색깔을 자랑하는 아키타의 매력을 한눈에 살펴보기 위해서는 시라카미(白紳)산지와 다자와(田澤)호 주변에 형성된 삼림과 온천을 찾으면 된다.

인공 배제한 고산의 향기

시라카미산지는 일본을 통틀어 두 곳뿐인 세계자연유산지역 가운데 하나다. 나지막한 봉우리들로 이뤄진 170㎢의 산지에는 지구촌에서 가장 크고 잘 보존된 너도밤나무 숲이 펼쳐져 있다. 이 지역 곳곳에서 자라는 야생화와 산나물은 특히 반달가슴곰, 담비, 여우, 검은딱다구리, 동면쥐 같은 야생 동물들의 소중한 식량이 되고 있다.

너도밤나무 군락을 보존하려는 일본 정부의 노력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 사전에 입산 허가를 받아야 하는 것은 물론 일반 등산객도 전문 가이드와 동행하는 것이 원칙으로 되어 있다. 30개 등반 코스가 개방되어 있는 시라카미산지는 한 코스를 관람하는 데 꼬박 한나절이 걸리지만 숙박시설과 휴게소는 물론이고 대피소도 없다.

웰빙을 추구하는 관광객에게 아키타현이 매력적인 또 한 가지 이유는 일본 최고의 수질을 자랑하는 온천과 극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통 료칸(旅館) 때문이다. 다자와호가 내려다보이는 산속에 온천이 여럿 있는데 이를 통칭해 ‘뉴토(乳頭) 온천지역’이라고 부른다. 이 지역에는 저마다 독특한 분위기를 가진 온천이 즐비하지만 그중에서도 츠루노유(鶴の湯)와 가니바(蟹場)온천이 대표적이다.

1/3
목록 닫기

너도밤나무 숲속 노천온천 휘감은 야생화 향기|일본 아키타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