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의 웰빙天國 ⑨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1/4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오르비에토성에서 내려다본 주변 풍광.

로마 테르미니역을 출발한 지방열차를 타고 피렌체를 향해 한 시간 남짓 가다 보면 나지막한 산과 구릉 사이에 자리잡은 평범한 마을을 만나게 된다. 지명도 생소한 이 마을은 오르비에토(Orvieto). 기차역은 손님을 기다리는 꼬마열차뿐 사람의 흔적을 찾을 수 없을 만큼 조용하다.

예로부터 아날로그의 미학을 대표하는 마을로 소문이 나 있는 이 마을의 비밀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가파른 계단을 오르거나 두꺼운 쇠줄이 끌어올리는 미니열차를 타야 한다.



중세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오르비에토는 시청을 중심으로 반경 2㎞ 정도가 전부인 작은 도시지만 전체주민이 2만여 명에 이른다. 중세시대 교통과 군사요충지로 번성을 누려 마을 전체가 성곽으로 둘러싸여 있고 지금도 당시의 정취가 물씬 묻어난다. 거리를 걷다 보면 가장 먼저 피부에 와 닿는 것은 상쾌한 공기다. 바위산 위에 형성된 마을이라는 지형적 특징 때문이기도 하지만 바깥세상에서는 흔하디 흔한 자동차를 찾아보기 어렵기 때문이기도 하다.
1/4
목록 닫기

중세의 삶이 빚어내는 ‘아날로그 미학’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