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사진가 이형준의 웰빙天國 ⑪

캐나다메이플루트

‘예술의 거리’ 퀘벡에서 ‘어여쁜 수도’ 오타와까지

캐나다메이플루트

1/4
캐나다메이플루트

시타델 요새에서 바라본 샤토 프롱트낙과 퀘벡 전경

단풍이들기 시작하면 여행객들은 세련되고 아름다운 문화도시 퀘벡(Quebec)을 찾는다. 지구촌 가족들이 퀘벡으로 몰려드는 까닭은 이곳이 이른바 ‘메이플 루트(Maple Route)’의 출발지이기 때문이다. 퀘벡에서 출발해 나이애가라로 이어지는 메이플 루트의 길이는 장장 800㎞. 이 아름다운 길을 따라 달리다 보면 왜 많은 이가 이곳을 지상 최고의 가을 여행지로 꼽는지 자연스레 알게 된다.

캐나다메이플루트

그림처럼 아름다운 오타와 거리를 거니는 방문객들.

프티샹플랭의 유리세공품

인디언 말로 ‘강이 좁아지는 곳’이란 의미를 지닌 퀘벡의 분위기는 캐나다보다 프랑스에 가깝다. 거리마다 분위기가 독특한 이 도시는 구도심 전체가 유네스코의 인류문화유산지역으로 등록되어 있다. 퀘베커들은 그 가운데서도 도시의 모태가 된 옛 거리 프티샹플랭을 퀘벡의 상징으로 꼽는다. 16세기에 조성된 이 거리는 거대한 예술품에 가깝다. 고즈넉한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공방과 예쁘게 꾸민 상점, 멋진 레스토랑이 곳곳에서 빛난다.

골목을 따라 늘어선 공방과 상점은 줄잡아 100여 곳. 그 중 돋보이는 곳은 유리로 만든 액세서리와 생활용품 상점이다. 프티샹플랭에서 거래되는 유리제품은 하나같이 예술작품 수준이다. 그런데도 가격은 ‘예술성’을 감안하면 그리 부담스러운 수준이 아니다.

캐나다는 물론 북미 전체에서 가장 오래됐다는 프티샹플랭 거리의 카페와 레스토랑, 화랑과 골동품 갤러리는 저마다 개성이 넘치므로 어느 곳이 더 좋다고 말하기 어렵다. 레스토랑은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외양에 견주어 음식 값이 다른 지역과 다르지 않아 더욱 매력적이다. 관광객은 물론 시민들도 즐겨 찾는 명소가 많아서 식사시간에는 예약하지 않으면 자리를 찾기 어렵다.
1/4
목록 닫기

캐나다메이플루트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