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가 머무른 자리

‘퐁네프의 연인들’과 프랑스 파리

센 강물 위로 어른거리는 연인들의 불꽃놀이

  • 사진·글 이형준

‘퐁네프의 연인들’과 프랑스 파리

1/5
‘퐁네프의 연인들’과 프랑스 파리

퐁네프 다리를 뒤로하고 센 강을 따라유유히 흘러가는 화물선.

‘퐁네프의 연인들’과 프랑스 파리

시테 섬 인근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뤽상부르 공원.

당연한 말이지만, 영화의 무대가 된 명소는 세계 곳곳에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뉴욕과 LA, 런던과 홍콩 등 지명만으로도 많은 영화를 떠올릴 수 있다. 그렇지만 파리만큼 다양한 장르의 영화가 촬영된 곳도 드물다. 이 도시를 배경으로 한 무수한 영상 가운데 ‘퐁네프의 연인들’처럼 세상 사람들의 뇌리에 파리를 아름답게 각인시킨 영화가 또 있을까.

파리의 시테 섬을 남북으로 잇는 퐁네프 다리는 ‘새로 지어진 다리’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지금은 그 의미와는 정반대로 센 강의 다리 가운데 가장 오래된 다리다. 1578년 다리 공사가 시작되면서부터 문학작품과 화가들의 캔버스에 빈번하게 등장한 퐁네프 다리는 레오 카라 감독의 1991년작 ‘퐁네프의 연인들(Les Amants du Pont-Nenf)’이 발표되면서 새로운 명소로 자리잡았다. 제작기간 5년에 1억9000만프랑이라는 거금이 들어간 이 영화는 센 강을 중심으로 시테 섬, 지하철역, 거리, 남프랑스 해변에서 촬영됐다. 그 가운데 주무대는 단연 12개의 아치형 교각으로 이뤄진 퐁네프 다리와 센 강이다.
1/5
사진·글 이형준
목록 닫기

‘퐁네프의 연인들’과 프랑스 파리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