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가 머무른 자리

‘인도차이나’의 추억, 베트남 호치민&하롱베이

슬프도록 아름다운 옛사랑의 그림자

  • 사진·글 /이형준

‘인도차이나’의 추억, 베트남 호치민&하롱베이

1/4
‘인도차이나’의 추억, 베트남 호치민&하롱베이

3000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하롱베이는 시간에 따라 전혀 다른 풍광을 연출한다.

베트남만큼 변화무쌍한 역사를 간직한 나라가 또 있을까. 질곡으로 점철된 이 나라 역사를 배경으로 한 영화는 여러 편이 있지만, 레지스 와그니어 감독의 1992년작 ‘인도차이나’만큼 뚜렷한 잔상을 남긴 영화는 드물다.

베트남의 현재 수도는 과거 월맹군의 거점도시인 하노이이지만, 가장 활기 넘치는 곳은 예나 지금이나 남부 베트남의 수도인 옛 사이공이다. 베트남이 통일되면서 호치민으로 이름이 바뀐 이 도시는 영화 ‘인도차이나’의 흔적을 이곳저곳에 품고 있다.

‘인도차이나’의 추억, 베트남 호치민&하롱베이

주요 이동수단인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는 호치민 시민들.

세련된 외모와 도도한 성격의 주인공 엘리안 드브리(카트린 드뇌브)와 프랑스 해군 장교인 장 밥티스트(뱅상 페레)가 함께 운명의 시간을 보낸 곳이 바로 호치민이다. 비 내리는 밤 두 사람이 자동차에서 사랑을 확인하는 장면, 엘리안 드브리와 경찰국장인 이베트(도미니크 블랑)가 카페에서 차를 마시는 장면, 장 밥티스트가 총에 맞은 카미유(린당 팜)를 치료하는 장면 등이 모두 이 도시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1/4
사진·글 /이형준
목록 닫기

‘인도차이나’의 추억, 베트남 호치민&하롱베이

댓글 창 닫기

2018/05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