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최상운의 지중해 편지

모나코

금빛 파도에 마음을 빼앗기다

  • 사진/글·최상운 여행작가 goodluckchoi@naver.com

모나코

1/2
모나코

20세기 초부터 화려함으로 명성을 누려온 카지노 몬테카를로.

카지노 몬테카를로’가 한눈에 보이는 모나코의 분수대 계단에 앉아 당신에게 편지를 쓴다. 초특급 카지노의 화려함이 주위를 압도한다. 외국에서 수학여행을 온 듯한 학생들이 넋을 잃고 바라보고 있다. 자기들도 언젠가 고급차를 타고 와서 영화 속 주인공같이 멋진 모습으로 저곳에 들어가는 꿈을 꾸는 것일까. 아이들은 별말이 없다. 카지노 주변의 별천지 같은 분위기에 취하기는 어른도 마찬가지다. 카지노 앞에 주차된 롤스로이스, 페라리 같은 고가의 자동차 앞에서 기념촬영에 한창이다. 그런가 하면 카지노 바로 앞에 앉아 드나드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것으로 시간을 보내는 사람도 있다. 부자가 되고 싶은 그들의 소망이 이루어지기를 빌며 모나코 여행을 시작한다.

모나코

대공궁전이 있는 언덕 위에서 내려다보는 모나코. 전경이 아주 시원하다.(좌) 항구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길에 있는 카페와 레스토랑들.(우)

초미니 왕국 모나코

남프랑스의 코트다쥐르(Cote d’Azur) 지역에 있는 작은 나라 모나코는 면적이 불과 1.95㎢로 로마의 바티칸 시국에 이어 세계에서 둘째로 작은 영토를 갖고 있다. 이 조그만 나라가 오늘날 많은 사람이 가보고 싶어하는 곳이 된 이유로는 몬테카를로의 카지노,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동차 경주, 현재 모나코 공국의 통치자인 레니에 3세의 부인이었던 여배우 그레이스 켈리 등을 들 수 있다. 그런데 어쩌면 이 세 가지는 모두 초미니 왕국 모나코가 살아남으려 애쓴 자구책일지도 모른다.

1297년에 나라를 세운 이후 700년이 넘도록 국가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자국의 존재를 알리려는 노력이 끊임없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으면 누가 이런 작은 나라에 관심을 가져주겠는가. 모나코 왕가의 유명한 스캔들도 그런 의미에서 좋게 해석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나라는 현재 바다를 메워 새로운 미래형 관광지구를 만들려는 야심 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이미 20세기 초부터 미래를 내다보고 조금씩 추진한 간척사업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한다.

모나코는 궁전이 있는 모나코 시가지와 카지노의 몬테카를로 지구로 크게 나뉜다. 이제 높은 언덕 위에 있는 대공궁전으로 가보기로 한다. 여객선과 요트가 즐비한 모나코 항구에서 조금 걸어가면 궁전으로 가는 계단이 나오고 약 5분쯤 걸어가면 궁전마당에 도착한다. 유럽의 거대하고 화려한 궁전들에 견주면 궁전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작고 평범해 보이는 곳이다. 하지만 궁전 주변에서 내려다보는 바다 풍경은 썩 훌륭하다. 마침 이번 모나코 여행 때는 요트 쇼가 열려서 항구에 온갖 요트가 가득하다.

모나코

그레이스 켈리를 비롯한 왕족들의 무덤이 있는 성당 내부. (좌)궁전 앞마당은 사람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이다.(우)

궁전 주위의 동상과 줄지어 선 대포들 주변에는 사람들이 앉아서 쉴 수 있는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다. 사람들은 궁전 바로 앞에서 차를 마시고 음식을 먹으며 편안한 시간을 보낸다. 문득 아까 일반 주차장에서 모나코 총리의 주차공간을 발견한 것이 떠오른다. 모나코의 왕족이나 관료들이 국민과 가까워지려고 노력하는 것이 무척 신선하게 느껴지고 부럽기까지 하다.

화려한 모나코의 외형과 달리 길에서 만난 모나코 사람들은 친절하고 서민적이다. ‘도대체 이런 부자 나라에는 어떤 사람이 살까’궁금하겠지만, 그들과 대화해보면 집값과 물가에 신경 쓰기는 우리네와 크게 다르지 않음을 알 수 있다.
1/2
사진/글·최상운 여행작가 goodluckchoi@naver.com
목록 닫기

모나코

댓글 창 닫기

2018/12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