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나의 단골집

장영란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과 ‘동성농원’

‘백화점(百花店)’, 그 가슴 설레는 공간

  • 글·조인직 기자 / 사진·정경택 기자

장영란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과 ‘동성농원’

  • 꽃을 받는 기쁨보다 ‘받는 사람을 기쁘게 할 꽃을 고르는 즐거움’에 더 설렌다는 장영란(張永蘭·51)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 그는 서울 서초구 양재동 동성농원에서 꽃쇼핑을 즐긴다. 자신이 대표이사인 식음료업 창업지원사 ㈜조원F&I를 비롯해 ‘현직’으로 관여하는 단체만 10여 개가 되다보니 경조사 챙길 일이 유난히 많다. 그럴 때마다 이곳에 들러 받을 사람의 분위기에 맞는 꽃이나 난을 직접 고른다고 한다.
장영란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과 ‘동성농원’
장영란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과 ‘동성농원’

동성농원에는 난의 종류가 특히 많은 편이다.

장영란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과 ‘동성농원’

“꽃은 받을 때보다 고를 때가 더 좋다”는 장 이사장.

신동아 2007년 2월 호

글·조인직 기자 / 사진·정경택 기자
목록 닫기

장영란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과 ‘동성농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