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시마당

다시 봄

  • | 유희경

다시 봄

겨울이었다 언 것들 흰 제 몸 그만두지 못해 보채듯 뒤척이던 바다 앞이었다 의자를 놓고 앉아 얼어가는 손가락으로 수를 세었다 하나 둘 셋, 그리 熱을 세니 봄이었다 메말랐던 자리마다 消息들 닿아, 푸릇하기만 한 것은 아니었다 그제야 당신에게서 꽃이 온다는 것을 알았다 오는 것만은 아니고, 오다 오다가 주춤대기도 하는 것이어서 나는 그것이 이상토록 좋았다 가만할 수 없이 좋아서 의자가 삐걱대었다 하나 둘 셋, 하고 다시 열을 세면 꽃 지고 더운 바람이 불 것 같아, 수를 세는 것도 잠시 잊고 나는 그저 좋았다


유희경
● 1980년 서울 출생
● 2008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당선
● 시집 ‘오늘 아침 단어’ ‘당신의 자리-나무로 자라는 방법’ 등 출간
● 시집 전문 서점 ‘위트 앤 시니컬’ 운영


신동아 2018년 4월 호

| 유희경
목록 닫기

다시 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