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영화, 그곳에 가고 싶다

와보면 안다 왜 여기서 찍는지

최고의 촬영지 충북 제천

  • 글 · 오동진 | 영화평론가 | 사진 · 김성룡 | 포토그래퍼

와보면 안다 왜 여기서 찍는지

1/3
  • 아는 사람은 안다. 적어도 영화계 사람들은 다 안다. 충북 제천이 사실은 영화의 본산이라는 걸. 부산을 제외하면 제천만큼 영화가 많이 촬영되는 곳도 없다. 면적 대비 영화 편수로 계산하면 부산도 뛰어넘을 만큼 제천의 영화 사랑은 남다르다.
와보면 안다 왜 여기서 찍는지
제천에는 필름 커미션(Film Commission, 영화촬영 지원기구를 일컫는 말로 한국에서는 ‘영상위원회’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부산, 전주, 서울 등 14개 지역에 이 영상위원회가 있다)으로 청풍영상위원회가 활동하며, 2005년에 설립돼 지난 11년간 782편이나 되는 한국영화 촬영을 지원해왔다. 제천에서 이렇게 많은 영화가 찍히는 이유는 자명하다. 풍광이 대단하기 때문이다.
연말 들어 최대의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박훈정 감독(‘신세계’ 시나리오 및 연출)의 신작 ‘대호’에서 조선의 마지막 포수 천만덕(최민식)이 호랑이와 쫓고 쫓기는 혈육전을 벌이는 곳이 제천에 있는 작성산과 금월봉이다. 작성산은 제천과 단양을 잇는 산허리쯤으로 생각하면 된다. 제천-단양-문경으로 이어지는 길은 이른바 ‘단양 8경’이라 불리는, 국내 최고의 비경(秘境) 중 하나다.



한국에 이런 絶景이…

비경이라고 해서 하는 말인데, 제천 청풍호수에 도착하기 직전 도로 왼편으로 만나게 되는 금월봉 기암절벽도 영화에서 자주 배경으로 나오는 곳이다. 예컨대 ‘백호’뿐 아니라 강우석 감독의 신작 ‘고산자·대동여지도’도 여지없이 이곳에서 찍었다.
생각해보면 작성산이나 금월봉만큼 두 작품에 어울리는 곳도 드물다. 작성산은 국내 여느 산이 그렇듯 숲이 우거져 있지만, 500고지가 채 안 되는 만큼 공간이 비교적 낮고 넓게 퍼져 있는 형세다. 추격전을 찍기에 안성맞춤이라는 얘기다. 금월봉 역시 대동여지도를 만든 김정호가 중간 중간 산자락에 서서 멀리 내다볼 때의 시점 쇼트와 특히 그 리버스(reverse) 쇼트를 찍기에 최적의 장소다.
김정호가 지도를 만들면서 그다지 호락호락한 산행만을 하지 않았을 터이다. 갖가지 기암절벽에 올라 멀리 내다보고 그것을 형상화하면서 기억하고 기록해냈을 것이다. 그렇다면 김정호를 어느 산봉우리 정상에 올려놓기에 국내, 특히 남한에서는 금월봉만한 데가 없다.
사실 제천은 뭐 그리 내세울 것 없는 도시였다. 의병의 도시(‘대호’가 여기서 촬영된 것에는 그런 의미도 담겼는데, 영화는 조선의 정기를 빼앗기 위해 ‘大虎’를 잡으려는 일본 제국주의와 그에 저항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동시에 한 축으로 펼치기 때문이다) 아니면 갖가지 한약재가 나오는 약초 산지 정도로만 그간 지자체의 마케팅 포인트가 맞춰져 있었다. 제천에서는 2010년 국제 한방 바이오 엑스포가 열리기도 했다.
인구 약 13만 명. 대중적인 이벤트를 이곳으로 가져오기엔 좀 애매한 수치다. 부산은 400만, 전주는 60만 인구다. 영화나 대중 공연이 일회성 행사가 아닌 연례행사로 지속성을 가지려면 적어도 60만~400만의 소비 인구가 존재해야 한다.
물론 프랑스 칸처럼 인구가 7만밖에 안 되지만 칸 영화제를 비롯해 칸 광고 견본시 등등 1년 내내 온갖 국제 행사가 이어지는 곳도 있다. 하지만 그건 칸이다. 국제 행사의 맞춤형 도시로 키워진 곳이다. 제천은 애당초 그렇게 조성되지도 않았으며 그 같은 기획을 실현할 인력, 조직, 기구도 전혀 존재하지 않았다.


와보면 안다 왜 여기서 찍는지

아무것도 아닌, 그러나 모두가 된

그럼에도 제천에서 지금껏 800편에 가까운 영화가 촬영될 만큼 영화가 이 공간에 깊이 들어오게 된 것은 순전히 국제영화제 때문이다. 2005년 시작돼 2015년에 열한 번째로 열린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영화와 음악이 없던 이곳의 여름 한때를 ‘난장’으로 만든다.
매년 8월 중순이면 청풍호 바로 옆에 대형 스크린과 무대가 설치되고 음악영화제가 열리는 약 일주일 동안 밤마다 뜨거운 향연이 펼쳐진다. 오후 8시에는 야외 영화상영이 있고, 그게 끝나는 10시쯤에는 3시간 가까이 불타는 록 공연이 이어진다. 김창완밴드와 전인권의 들국화 같은 전(前) 세대 밴드에서부터 옥상달빛, 스몰오, 바비 킴과 이적, 장기하 등등 초호화 뮤지션의 공연이 줄을 잇는다.
영화는 영화대로 사람들을 휘어잡는다. 2012년 개막작으로 상영된 ‘서핑 포 슈가맨’ 같은 다큐멘터리는 영화제 이후 일반 극장을 통해 소개돼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2015년 개막작 ‘다방의 푸른 꿈’은 옛 가수 이난영의 숨은 삶을 그린 다큐멘터리로 영화계뿐 아니라 음악 분야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1/3
글 · 오동진 | 영화평론가 | 사진 · 김성룡 | 포토그래퍼
목록 닫기

와보면 안다 왜 여기서 찍는지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