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작가 박희숙의 Art 에로티시즘 ⑥

거울을 보는 여자

거울을 보는 여자

1/2
거울을 보는 여자

‘거울을 보는 비너스’ 1644년, 캔버스에 유채, 122×177cm, 런던 내셔널갤러리 소장

여자에게 거울은 또 다른 자아다. 여자가 거울 앞에 오래 앉아있는 것은 남자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거울을 통해 자신의 아름다움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거울은 또한 여자에게 정신과 의사다. 남에게 자신의 아름다움을 자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주기 때문이다.

거울 속 자신의 아름다움을 바라보는 여자의 모습을 그린 작품이 벨라스케스의 ‘거울을 보는 비너스’다. 이 작품은 벨라스케스의 유일한 누드화로 1600년대 스페인 회화에서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소재다. 벨라스케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신화에서 주제를 빌려왔다.

비너스가 벌거벗은 채 침대 위 회색 새틴 시트에 누워있다. 그녀의 살갗은 장밋빛으로 빛나고 풍만한 엉덩이에 비해 허리가 유난히 가늘다. 비너스는 뒷모습조차 관능적이다. 거울 속 비너스의 얼굴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큐피드의 손목에는 리본이 감겨있다. 리본은 비너스의 아름다움과 큐피드의 관계를 상징한다. 이 작품에 큐피드가 없다면 침대에 누워있는 여인의 누드를 적나라하게 표현한 것임이 금방 드러난다. 벨라스케스는 여인이 비너스임을 상징하기 위해 큐피드를 등장시켰다.

거울을 보는 여자

‘허영’ 1904년, 캔버스에 유채, 130×125cm, 개인 소장

비너스의 뒷모습과 큐피드가 받쳐 든 거울 속의 희미한 얼굴이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는 현실과 가상의 이미지 관계를 탐구하려는 벨라스케스의 의도다. 벨라스케스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거울의 효과에 관심을 가졌고 화폭에 허구의 공간까지 담아내기를 원했다. 이 작품은 거울을 이용한 그의 여러 작품 중 하나이면서 그의 유일한 누드화다. 이 작품은 동시대의 누드화에서 강조된 풍만함과 달리 여인의 몸을 날씬하게 표현했다.

디에고 벨라스케스(1599~1660)는 이 작품을 제작하기 위해 로마에 체류하던 중 당시 스무 살이던 정부(情婦) 플라미니아 트리바에게 관능적인 포즈를 요구했다. 관능적인 이 작품은 1914년 한 여권 운동가에 의해 난도질당하기도 했다.

여자에게 거울은 기대와 설렘, 그리고 희망을 선사한다. 외출하기 전 자신의 모습에서 희망을 발견한 여자를 그린 작품이 프리드리히의 ‘허영’이다. 커튼이 쳐진 방 안 큰 거울 앞에서 여자는 손거울을 들고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의자에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여인은 자신의 뒷모습을 손거울로 비쳐보는 중이다. 여자는 손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고 황홀한 듯 미소를 짓고 있다. 커튼이 쳐진 방 안과 손질한 하얀 드레스는 그녀가 저녁 외출 준비 중임을 암시한다. 벌거벗은 여인의 화사한 피부는 외출을 준비하는 여인의 들뜬 마음을 짐작케 한다.
1/2
목록 닫기

거울을 보는 여자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