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작가 박희숙의 에로티시즘 ⑭

상상만으로 충분한 강간

상상만으로 충분한 강간

1/2
상상만으로 충분한 강간

<납치> 1867년, 캔버스에 유채, 90×117cm, 케임브리지 피츠윌리엄 박물관 소장

중년의 남자는 섹스를 하고 싶어도 마음먹은 것처럼 되지 않는다. 욕구가 쉽게 일어나지 않다보니 배우자와의 섹스는 교과서 같아 싫고, 성매매 여성과의 섹스는 시간적 경제적 손실이 예상되니 꺼려한다. 그렇다고 혼자 해결하자니 추잡스럽다는 생각이 들고, 욕망을 억누르자니 건강을 잃을 것만 같다. 섹스는 하고 싶은데 딱히 마음에 드는 상대가 없어 못하고 있는 것이다. 그나마 남아 있는 인생의 재미인데, 중년은 섹스의 재미를 좇아다닐 힘조차 없다.

그렇다고 섹스에 대한 욕망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여자에 대한 욕망이 충동적이고 맹목적인 남자는 항상 미녀와의 하룻밤을 상상한다. 상상 속에서 가장 해보고 싶은 섹스 중 하나가 강간이다. 현실에서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이기 때문이다. 강간하기 위해서는 여자를 납치하는 것이 가장 초보적인 방법이다. 무력한 여자 앞에서 남자의 힘을 정면으로 보여줄 수 있다.

여자를 납치하는 장면을 그린 작품이 세잔의 ‘납치’다. 남자가 여인을 안고 숲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남자는 긴장으로 몸이 굳어 있고 안겨 있는 여자는 죽은 사람처럼 축 늘어져 있다. 두 사람을 에워싸고 있는 숲은 길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어둡고 하늘에는 빛 한 줄기 보이지 않는다. 남자의 발밑에는 썩은 나뭇잎만 가득하다. 두 명의 님프가 한가하게 장난을 치고 있지만 그들에게는 별 관심이 없다. 여자의 육체 외에 모든 것을 다 어둡게 처리하고 있는데, 어두운 색은 납치, 폭력, 불행을 상징한다.

폴 세잔(1839~1906)은 이 작품에서 남자를 통해 자신의 욕망을 표현하고 있지만 남자를 고전적인 스타일로 그려 넣음으로써 현실과 다른 세계임을 확실히 하고자 했다. 세잔은 소심하고 내성적인 성격 때문에 성적인 관심이 많으면서도 여자를 유혹하거나 사귀지 못했다.

상상만으로 충분한 강간

<타르퀴니우스와 루크레티아> 1570년, 캔버스에 유채, 182×140cm, 케임브리지 피츠윌리엄 박물관 소장

여자를 강간하기 위해 남자들은 무기를 들고 여자를 위협한다. 용감무쌍한 여자라도 무기 앞에서는 쉽게 저항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칼을 들고 여자를 겁탈하는 순간을 그린 작품이 티치아노의 ‘타르퀴니우스와 루크레티아’다. 이 작품은 고대 로마사 중에서 권력남용에서 비롯된 타르퀴니우스와 루크레티아의 사건을 표현했다.

기원전 509년 공포정치를 편 타르퀴니우스는 사촌 콜라티누스의 아내 루크레티아에게 반한다. 그리고 접근해 섹스를 요구한다. 죽이겠다고 협박하는데도 루크레티아가 끝내 거절하자 타르퀴니우스는 결국 힘으로 그녀를 겁탈한다. 다음 날 아침 루크레티아는 아버지와 남편을 포함한 모든 가족을 모아놓고 자신이 당한 일을 털어놓고 복수를 당부한다. 그리고 자살한다. 이에 콜라티누스와 그의 가족은 시민봉기를 일으켰고 타르퀴니우스는 결국 추방당했다. 옷을 입은 타르퀴니우스는 침대에 누워 있는 벌거벗은 루크레티아를 칼로 위협하고, 그녀는 온몸으로 저항하고 있다. 루크레티아의 위로 뻗은 팔은 도움을 요청하고 있지만 남자에게 잡혀 있어 아무런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처지를 보여준다. 희고 부드러운 침대 시트와 검은색 커튼은 여자와 남자의 성격을 나타내며, 남자와 여자의 다리가 나란히 평행을 이루고 있는 모습은 두 사람이 이뤄질 수 없는 관계임을 암시한다.
1/2
목록 닫기

상상만으로 충분한 강간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